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8 부동산시장 한국감정원, 하반기 집값 약세 전망..거래량도 급감 예상

노컷뉴스 | CBS노컷뉴스 윤석제 기자 | 입력 2018.07.12 11:48 | 수정 2018.07.12 11:48
올해 하반기 집값은 관망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약세를 보이겠으며 연간 매매거래량도 15% 가까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한국감정원은 12일 '2018년도 상반기 부동산 시장 동향 및 하반기 전망' 세미나를 통해 "하반기 주택시장은 정부의 부동산 시장에 대한 규제와 금리인상 가능성, 공급 증가 등으로 하향 안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감정원은 하반기 수도권의 주택가격은 0.2% 오르겠지만 지방은 0.9% 하락하며 전국적으로 0.1%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또,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와 보유세 개편안 등의 여파가 지속돼 매수자들이 주택 구매를 보류하거나 시기 조정에 나서면서 매수세가 더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함께,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과 정부의 대출 규제 정책으로 매매거래가 감소하면서 연간 주택거래량도 81만건으로 작년 대비 14.9%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상반기에 수도권 주택가격이 1.5% 오른 영향으로 연간 전국의 주택가격은 0.4%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하반기 전세시장은 매매시장의 관망세에 따른 반사효과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전반적인 입주 물량 증가로 전세 공급이 확대되면서 주택 임대시장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하락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한국감정원은 수도권 전셋값의 경우 하반기에만 0.09%, 지방은 1.0% 하락하는 등 1.0%가량 떨어지면서 올해 연간으로도 2.0%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CBS노컷뉴스 윤석제 기자] yoonthomas@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