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연도별 핫이슈 메뉴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이슈]2018 부동산시장 6월 부동산 경매시장 위축..응찰자 줄어드니 낙찰률·낙찰가율 ↓

부동산 규제 영향..경매시장 짙은 관망세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대출 옥죄기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종합부동산세 인상안 발표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경매시장까지 위축시키고 있다.

12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6월의 법원 경매 낙찰률, 낙찰가율, 평균 응찰자 수 모두 전월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낙찰률은 3년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6월 전국 평균 낙찰률은 35.6%로 2014년 12월(33.9%)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2018년 상반기 평균 낙찰률인 37.3%와 비교하면 1.7%포인트, 전년 동월 대비로는 6.7%포인트 하락했다. 주거시설 외 업무상업시설, 토지, 공업시설 모두 낙찰률이 저조했다.

최근 1년간 전국 월별 낙찰가율 및 낙찰건수(단위: %, 건, 자료: 지지옥션)
*대상 : 주거시설, 업무상업시설, 토지, 공업시설

낙찰가율 역시 하락했다. 6월 전국 평균 낙찰가율은 73.0%로 전월대비 2.0%포인트 떨어졌다. 전국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전월대비 1.7%포인트, 업무상업시설은 전월대비 3.9%포인트 하락해 각각 83.4%, 67.0%를 기록했다. 반면 토지 낙찰가율은 72.9%로 올해 들어 두번째로 높았다.

응찰자수는 최근 1년 중 가장 적었다. 6월 평균응찰자수는 3.4명으로 전월 대비 0.1명, 전년도 동월 대비 0.8명 각각 줄었다. 경매의 경쟁률이 낮아졌다는 의미다.

4개월째 상승하던 법원경매 진행건수 역시 감소했다. 6월 전국 법원경매 진행건수는 전월대비 919건 감소한 9479건이다. 이 가운데 3373건이 낙찰됐다. 지난 4월과 5월 법원경매는 2017년 5월 이후 11개월만에 월 1만건 이상 진행됐지만 6월 들어 경매진행 건수가 다시 9500건 미만으로 떨어진 것이다.

박은영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낙찰률, 낙찰가율, 평균 응찰자수 등 트리플 하락세는 당분간 계속 유지될 전망”이라며 “한동안 뜨거웠던 경매 시장이 숨고르기에 들어갔고, 여름철 휴가 시즌에 맞물려 침체기가 예상되지만 낙찰가율이 작년 12월 60%대로 떨어졌던 것을 감안하면 아직까지 70%대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경매 시장이 급랭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성문재 (mjseong@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