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 업체 CBRE, 작년 오피스 시장 공실 해소 분석, 올해 오피스 시장 임대 수요는 IT, 공유 오피스, 법률 부문이 주도할 것

[서울경제]

새로 지어진 오피스 빌딩의 공실 해소율이 오래된 오피스 빌딩에 비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 회사인 CBRE코리아는 도심 지역에 위치한 총 48개 오피스 빌딩의 지난해 공실 해소율을 조사한 결과 2010년 이후에 공급된 신규 오피스 빌딩(22개)의 공실 해소율은 20.9%포인트를 기록한 반면 그 이전에 공급된 오래된 오피스 빌딩(26개)의 공실 해소율은 13.5%포인트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또 신규 오피스 빌딩의 계약 해지율은 10.4%포인트인 반면 오래된 오피스 빌딩의 계약 해지율은 15.6%포인트로 1.5배 가량 많았다.

박인섭 CBRE 리서치 팀장은 이에 대해 “새로 공급된 오피스 빌딩들이 임차인 확보를 위해 공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한데다 노후화된 오피스 빌딩보다 신축을 선호하는 임차인이 많았던 것이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015~2016년 2년 간 업종별 임대차 사례를 분석한 결과 제조업이 25.1%로 가장 많았으며, IT산업(20.5%), 서비스업(15.0%), 금융업(11.9%) 등이 뒤를 이었다. CBRE는 올해는 IT·법률·공유 오피스 등이 오피스 임대 수요를 견인할 것으로 예상했다. 박 팀장은 “지난 2년 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IT업의 임대 수요는 올해도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공유 오피스도 꾸준한 확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법률 시장 개방으로 외국계 법률회사의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