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서울시, 도시재생 주거환경관리사업안 잇따라 통과
"새 정부 예산 지원되면 도시재생 지원 범위 넓힐 것"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서울시가 문재인 정부 출범에 맞춰 도시재생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실시된 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시내 주요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안이 대거 통과됐다.

박원순 시장이 추진했던 도시재생 사업이 문재인 대통령의 주된 부동산 정책으로 부상한 만큼 이후 사업 진행은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7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에서 '종로구 교남동·무악동 일대 행촌권 성곽마을 주거환경관리사업 정비계획안'이 통과됐다.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해당 마을은 종로구 행촌동 210-678 일대(14만1234.1㎡) 낡은 단독·다세대주택 밀집지로 인왕산 자락의 돈의문 뉴타운과 재개발구역 사이에 소외된 지역이다. 이번 정비계획안이 가결됨에 따라 주거환경 개선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특히 이 지역은 '도시농업 시범마을'로 특화돼 연중 자동화 재배가 가능한 IoT 스마트팜 조성을 추진한다. 이밖에 마을내 공공공간 조성과 함께 노후 골목·계단·하수관거 정비, CCTV 설치, 보안등 개선 등 총 24개 사업이 추진된다.

이날 도계위에서는 '강북구 수유동 주거환경관리사업 정비계획안'도 통과됐다. 수유동 516-21번지 일대(4만446㎡)는 재건축 정비예정구역 해제지역으로 낡은 저층주택이 밀집된 지역이다.

앞으로 이 지역에서는 마을공동체 거점인 주민공동이용시설을 조성하고 Δ도로 확폭 Δ급경사지 핸드레일 설치 Δ마을진입로 계단 정비 Δ마을 입구 디자인 포장 등 3개 분야 총 9개 사업이 추진된다.

한편 같은 날 서울 은평구청은 수색동 311 일대(수색14구역)가 주거환경관리사업 대상지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뉴타운 해제지역인 이 곳에서는 Δ보행환경 개선을 위한 기반시설 확충지원 Δ범죄예방환경설계(CPTED) Δ주택개량상담 및 융자지원 Δ주민공동이용시설 조성 등이 진행된다.

서울시가 시행 중인 주거환경관리사업은 단독·다세대주택 밀집 지역에서 정비기반시설, 공동이용시설 등 확충을 통해 주거환경을 정비하고 지역 활성화를 도모하는 개념이다. 대규모 전면철거 대신 기존 도시구조를 유지하는 사업이라 도시재생 유형 중 하나로 불린다.

재개발처럼 대규모 아파트 공급이 아닌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것이어서 주택가격 급등을 막고 원주민이 내쫓기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지역 환경이 개선되면 주택 미래가치는 자연히 오르게 된다.

특히 개발이 멈춰진 정비구역 해제 지역이나 노후 지역에 적용한다는 점에서 현 정부가 추구하는 도시재생 정책의 주요 사업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미 정부로부터 주거환경관리사업에 대한 문의를 받고 있다"며 "새 정부가 도시재생 중요성을 천명한 만큼 주거환경관리사업 등 서울시 도시재생 사업도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는 시내 총 77곳에서 주거환경관리사업을 진행 중이다. 용지 규모 1만㎡당 5억원가량의 예산이 투입되고 있다. 시는 앞으로 사업 대상 지역을 매년 5곳씩 늘려가는 한편 정부의 도시재생 예산 지원이 확정되면 대상 지역과 지원 범위를 더욱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도시재생에 매년 10조원의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만큼 서울시도 도시재생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도시재생 선도 지역으로서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jhku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