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경향신문] 전국 민간아파트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1년간 ㎡당 평균 분양가격이 300만원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재개발·재건축 사업 등의 영향으로 서울 지역의 민간아파트 가격 상승세는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발표한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전국 민간아파트의 최근 1년간 ㎡당 평균 분양가격은 301만2000원(3.3㎡당 약 99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보다 0.96%,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 상승한 수치다. HUG의 분양가 통계는 공표 시점 기준 최근 1년간 분양가를 평균 집계한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 중 12개 지역이 전월보다 상승했다. 2개 지역은 보합, 3개 지역은 하락했다. 수도권의 ㎡당 평균 분양가격은 449만4000원으로 전월보다 2.41% 올랐다. 5대 광역시 및 세종시는 0.87%, 기타 지방은 0.03% 상승했다.

전월보다 ㎡당 평균 분양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서울(4.17%)로 666만7000원(3.3㎡당 2200만1000원)이었다. 이어 전북(3.34%), 충남(2.32%), 강원(2.24%) 등의 순이었다. 반면 제주는 전월보다 평균 분양가격이 5.35%나 떨어졌다.

㎡당 평균 분양가격을 면적별로 보면, 전용면적 85㎡ 초과 102㎡ 이하 아파트가 2.73% 상승했다. 전용면적 60㎡ 초과 85㎡ 이하는 0.68% 올랐다.

지난달 전국에분양된 민간 아파트는 총 2만8446세대로 전월대비 1만6236세대(133%)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8447세대(23%) 줄었다.

김성우 HUG 연구위원은 “재개발·재건축사업 추진의 영향으로 서울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며 “최근 청약시장이 국지적 과열 현상을 보이고 있지만, 입주 및 입주예정 물량과 정부의 후속 정책 발표 등이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향후 청약수요의 감소와 더불어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 폭도 둔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성희 기자 mong2@kyunghyang.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