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국내외 전문가 초청, 주거복지 콘퍼런스 열어.."장기공공임대 등 양질의 주택 지속 공급"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1972년 서울 개봉동 임대아파트를 시작으로 '임대주택' 분양에 힘을 쏟았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임대주택 100만호 시대를 열었다.

LH는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공공임대주택 100만호 돌파를 기념해 '100만호 임대주택 100만개의 꿈과 함께하는 주거복지 콘퍼런스'를 열었다.

LH의 공공임대주택 역사는 35년 전 개봉동 임대아파트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LH는 공공임대주택 확대에 힘쓰고자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갔다. 올해 9월을 기점으로 LH가 관리 중인 전국 공공임대주택은 100만호를 넘어서게 된다. 이는 대한민국 임대주택의 47%에 달하는 물량이다.

LH는 "저렴한 임대주택 공급을 통해 국민에게 48조원 이상의 주거편익을 제공함과 동시에 임대주택 내 다양한 생활지원 서비스 시행, 안전·에너지절감 기법 적용, 미래주택모델 개발 등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최고의 주거복지서비스 기업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상우 LH 사장
박상우 LH 사장


LH는 주거복지 콘퍼런스에서 국내외 전문가 초청 세미나, 전시행사, 체험행사를 준비했다. 공공임대주택 발전상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하고 주거복지 분야에서 활동하는 민·관·공 협력과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세미나에서는 'LH 임대주택 100만호 시대의 의미와 과제'라는 주제를 놓고 '저출산·고령화시대의 주거사다리 구축', '공공임대주택의 사회적 가치 제고방안' 등 세부내용을 논의했다.

콘퍼런스 식전행사를 통해 사회보장정보원과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LH를 방문한 주거관심고객에게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활용한 다양한 '사회복지서비스' 연계 제공이 가능해졌다.

임대주택 입주민에 대한 장학금 전달식도 개최했다. 주거복지 장학금 사업은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저소득계층의 학업지원을 위해 2012년부터 시행 중인 생활지원사업이다. 올해는 LH와 우리은행·국민은행·KEB하나은행·경남은행에서 총 4억 5000만원의 재원을 마련해 전국 430명의 학생에게 생활지원금을 전달했다.

박상우 LH사장은 “임대주택 100만호 돌파에 만족하지 않고, '장기 공공임대 확충'을 위해 양질의 임대주택을 지속 공급하겠다"면서 "양적인 공급확대 뿐만 아니라 100만호 임대주택을 플랫폼으로 한 다양한 일자리 창출과 주거생활 서비스 발굴을 추진해 따뜻한 주거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