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비강남권 상승폭 확대..잠실 주공5 강세로 송파구 2주 연속 올라

비강남권 상승폭 확대…잠실 주공5 강세로 송파구 2주 연속 올라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한국감정원 조사에서 서울 아파트값이 8·2대책 이후 5주 연속 이어진 하락세를 멈추고 상승 전환했다.

강남권 아파트 가격은 하락 폭이 줄어들고 용산·영등포·구로·금천구 등 비강남권 아파트값은 오름폭이 커진 영향이다.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11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1% 상승했다고 14일 밝혔다.

8·2대책 이후 재건축 약세 등으로 5주 연속 하락했던 매매 가격이 이번 주 조사에서 처음으로 오름세로 돌아선 것이다.

서울의 아파트 단지 [서울연구원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의 아파트 단지 [서울연구원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잠실 주공5단지의 '50층' 재건축 허용으로 송파구의 아파트값이 2주 연속 상승했고 강남(-0.03%)·강동(-0.03%)·서초구(-0.01%) 등 다른 강남권 아파트값은 낙폭이 줄었다.

특히 송파구는 잠실 주공5단지의 가격 상승으로 0.09% 올라 지난주(0.03%)보다 상승 폭이 확대됐다.

비강남권 아파트값은 오름폭이 커진 곳이 많다. 지난주 보합이던 용산구의 아파트값은 금주 0.04%로 상승 전환했고, 영등포구는 지난주 0.01%에서 이번 주 0.04%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

또 서대문구는 지난주 보합에서 금주 0.06% 올랐고, 종로구(0.06%)도 지난주(0.03%)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구로구는 지난주 보합에서 금주 0.10%의 변동률을 보이면서 서울 25개구중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전문가들은 가계부채대책 등 정부 추가 대책 발표가 지연되며 다주택자들의 매도·보유 등의 의사결정도 추석 이후로 늦춰질 분위기이고, 이사 철을 맞아 일부 실수요자들이 주택 구매에 나서면서 가격 상승 폭이 커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는 0.03%로 지난주(0.04%)보다 오름폭이 줄었고 지방은 -0.02%로 하락 전환했다.

이에 따라 전국의 아파트값은 0.01%로 지난주(0.02%)보다 상승 폭이 둔화했다.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분당구(0.16%)와 대구 수성구(0.09%)는 지난주(0.16%, 0.09%)보다 상승 폭이 둔화했다. 지난주 보합이던 과천의 아파트값도 금주 -0.02%로 다시 하락했다.

세종은 보합세를 보였고 충북(-0.09%)·충남(-0.07%)·경남(-0.12%) 등지는 낙폭이 커졌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0.01%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사 철을 맞아 국지적 상승세는 있지만 수도권과 지방의 신규 입주물량 증가로 전반적인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4% 올랐고 지방은 0.02% 하락했다.

서울 구별 아파트값 변동률 [한국감정원 제공=연합뉴스]
서울 구별 아파트값 변동률 [한국감정원 제공=연합뉴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