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앵커>

정부의 부동산 규제책이 재건축에 집중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를 덜 받는 리모델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익성이 높은 재건축을 선호하는 주민들도 많아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하는데, 이지효 기자가 비교해봤습니다.

<기자>

지난해 12월 리모델링 승인을 받은 강남 개포동 삼익대청아파트.

<기자 스탠딩>

"이 아파트는 강남권에서 처음으로 수직증축 리모델링을 추진하는 단지로 관심을 모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리모델링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정부가 재건축 가능 연한을 30년으로 단축시키면서 몇 년 만 기다리면 재건축을 할 수 있게 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효숭 / 서울 강남구

"재건축이 낫죠. 평수도 늘어나고 그만큼 재산도 형성이 되고, 깨끗해지고 그러잖아요. 리모델링은 18평에서 얼마나 늘겠어요. 1억에서 1억 5천을 주면서 세 평 늘어나자고 그거 할 필요는 없거든요."

반면 사업기간이 짧고 정부의 규제를 덜 받는 리모델링을 선호하는 사람들도 부쩍 늘어났습니다.

<인터뷰> 김승민 / 서울 강남구

"아파트인데도 쥐가 다녔었어요 천장에. 그래서 그 순간 저는 집을 고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재건축은 규제가 있기 때문에 시간도 더 오래 걸리고"

최근 재건축과 리모델링을 모두 선택할 수 있는 단지가 많아지면서 주민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재건축과 리모델링 중 하나를 선택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용적률입니다.

일반분양 물량이나 조합원 부담금액 등 사업성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만큼 철저하게 따져봐야 합니다.

용적률이 높거나 고층인 단지일 경우 리모델링이 유리하고 반대의 경우는 재건축이 좋습니다.

재건축을 하면 용적률이 법정상한선인 300%까지 완화되지만 리모델링은 별도의 용적률 제한이 없기 때문입니다.

특히 리모델링은 기부채납이나 소형 임대주택 비율 등의 제약에서도 자유롭고 사업추진 절차도 덜 복잡한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기존 아파트 위에 최대 3개층까지, 기존 주택수 대비 15%까지만 세대 수를 늘릴 수 있는 한계가 있습니다.

최근에는 신탁형 재건축이나 복층형 리모델링 등 기존 약점을 보완한 사업 방식이 확산되고 있어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질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이지효입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