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국내 은행 "4분기 가계·중기 대출심사 강화"..신용카드사는 "대출 늘린다"
한국은행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정부가 조만간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내놓을 가운데 국내 은행들이 4분기에 가계와 중소기업 중심으로 대출 문턱을 크게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를 보면 4분기 국내 은행의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15로 전분기(-18)에 이어 마이너스를 이어갔다.

대출태도지수는 2015년 4분기 이래 9분기째 마이너스다.

이 조사는 대출 태도 동향 및 전망을 나타낸 통계로 -100∼100에 분포한다.

전망치가 마이너스(-)면 대출심사를 강화하겠다고 응답한 금융회사가 대출심사를 완화하겠다고 밝힌 회사보다 많다는 뜻이다.

한은은 "8.2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과 가계부채 종합대책 등 영향으로 가계대출 심사가 강화되고, 중소기업 대출은 중국인 관광객 감소에 따른 도소매·숙박·음식업 기업 신용위험 증가 우려로 깐깐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차주별 은행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를 보면 가계주택은 -30으로 3분기(-40)에 이어 큰 폭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전인 2007년 1분기에 -41을 기록한 바 있다.

신용대출 등 가계일반은 -20이다. 이 전망치가 현실화하면 2003년 4분기(-24) 이래 14년 만에 마이너스 폭이 가장 큰 것이다.

중소기업은 -7이다.

대기업만 0으로 전분기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기업은 2013년 3분기 이래 줄곧 마이너스였다.

신용위험지수 전망치는 17로 전분기 보다 1p 올라갔지만 1분기(24)보다 낮다. 신용위험지수가 높을수록 위험이 크다는 뜻이다.

차주별로 중소기업 신용위험 전망은 17로 사드 갈등 여파 등으로 4p 올라갔다.

가계는 20, 대기업은 7이다. 가계는 소득개선 부진과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채무상환 부담 증가 등이, 대기업은 보호무역기조 강화 등이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됐다. 전분기 보다는 각각 3p 낮아졌다.

대출수요지수 전망치는 4로, 대기업, 중소기업, 가계 일반대출은 전분기 보다 늘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가계주택은 -20으로, 2007년 3분기(-22) 이래 가장 큰 폭 마이너스였다. 주택거래가 둔화되며 대출 수요가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 것이다.

비은행금융기관 중 신용카드사만 대출을 늘리려고 한다. 4분기 카드사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19로 전분기 보다 6p 올라갔다. 8월 수수료 우대 가맹점 범위 확대 등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카드론으로 만회하려는 방책이다.

차주 신용위험은 비은행금융기관 전 업권에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상호저축은행과 카드사는 풍선 효과로 대출 수요가 늘 것으로 보인다. 반면 상호금융과 생명보험은 주택구입 감소로 수요가 줄 것으로 봤다.

이번 금융기관 대출행태 조사는 지난 8월 25일부터 9월 12일까지 국내은행 15개, 상호저축은행 16개, 신용카드사 8개, 생명보험회사 10개, 상호금융조합 150개 등 전국 199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했다.

금융기관들의 대출 태도가 곧바로 실적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그동안 전망치가 마이너스여도 대출은 계속 증가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