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앵커>
'로또분양'이란 말 들어보셨을 텐데요.

청약 당첨만 되면 수억 원의 웃돈이 붙어, 복권당첨과 같다는 말입니다.

요즘 서울 강남 개포동에 이 '로또분양'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재건축 단지를 겨냥한 부동산 규제가 전혀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수영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르면 다음달 재건축 분양을 앞두고 있는 개포주공 8단지입니다.

3.3 제곱미터당 분양가격이 최대 4500만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주변 공인중개사 사무소에는 전화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나인용 / 공인중개사 : 개포주공 3단지가 프리미엄이 5억 5천 정도 붙어서 한 20억 정도 갑니다. 개포 8단지를 14억 5천 정도에 분양한다면 한 5억 5천 정도는 프리미엄이 형성된다고 봐야 되겠죠.]

개포 8단지를 포함해, 올해 서울 강남4구에서 예정된 재건축 분양은 총 10건입니다.

규제에도 불구하고 '웃돈'이 보장된다는 믿음이 이어지면서 강남 부동산 과열 현상이 쉽게 잡히지 않을 수 있다는 얘깁니다.

실제로 지난주 서울 전체 아파트 가격은 평균 0.45% 올랐는데, 재건축 아파트는 1%가 넘는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강남구의 재건축 단지는 1.5% 넘게 올랐습니다.

이처럼 재건축 단지 시세가 급등하면서, 주변 아파트들도 덩달아 뛰고 있습니다.

특히, 재건축 연한을 채운 노후 아파트들을 중심으로 대기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호 / 개포주공 7단지 주민 : 8단지가 이제 재건축이 됨으로써 거기에 대한 기대 상승 효과가 5·6·7단지에도 미친다는 것은 기정사실입니다.]

현장에선 당첨만 되면 억대 웃돈이 보장된다는 기대감이 기정사실처럼 여겨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10억이 넘는 분양대금을 청약자 스스로 마련해야 된다는 점에서 '금수저들만의 리그'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SBSCNBC 오수영입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