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상승률 0.57%.. 작년 7월 말 수준 회귀 / "똘똘한 한 채 집중".. 인근 신도시 확산

백약이 무효인가. 문재인정부가 출범 직후부터 쏟아낸 각종 부동산 대책의 후속 조치가 올해 줄줄이 시행됐지만 서울 집값은 잡힐 기미가 없다. 오히려 서울 강남권 아파트값 강세가 서울은 물론 인근 신도시로 확산하는 움직임도 보인다. 이대로라면 자고 나면 부동산 대책이 쏟아졌으나 집값이 올랐던 참여정부 시절이 재현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이 1주일 전에 비해 0.57% 올랐다. 정부가 연일 부동산 시장을 잡기 위한 투기 감시와 시장감독, 양도세 및 보유세 강화 등 고강도 시그널을 내고 있지만 시장은 8·2 대책 이전인 7월 말과 같은 수준으로 돌아간 것이다.

오히려 대출 규제·양도소득세 강화 등 다주택자에 대한 압박이 돈이 되는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려는 수요로 몰리면서 강남권을 비롯한 서울 요지의 아파트값이 오름세다. 잠실 주공5단지를 비롯해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30년 이상 아파트가 포진한 송파구가 1.19%로 가장 많이 올랐다. 송파에 이어 강남구도 1.03%로 1%대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양천(0.95%)·서초(0.73%)·강동(0.68%)·동작(0.38%)·성동구(0.38%)의 순으로 가격이 많이 올랐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 분위기가 주변 지역으로 확산하는 것도 문제다. 실제 같은 기간 신도시 아파트값은 0.15% 상승, 지난주(0.06%)보다 상승 폭이 2배 이상으로 커졌다. 서울 접근성이 좋은 분당(0.49%)·판교(0.21%)·위례(0.20%) 등이 강세를 주도했다. 최종현 한국도시정비교육원 원장(전 단국대 교수)은 “서울에 더 집을 지을 공간은 부족한데 현 정부가 참여정부 때처럼 규제 정책만 자꾸 내놓으니까 수요자가 좋은 집을 사지 못할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며 “주택 시장은 이런 수요자 심리 영향이 큰 만큼 서울발 아파트값 상승이 점차 주변 지역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