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신규 아파트 분양시장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새 아파트 선호현상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통제로 청약쏠림 현상이 벌어지는 가운데, 올해 새 아파트를 분양을 계획하고 있는 수요자들이 늘어났다.

2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8일간 부동산114 플랫폼 이용자 439명 대상으로 ‘아파트 분양 선호도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연내 아파트 분양을 받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작년보다 6.3%p 높아진 76.8%(337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VS 2018년 '아파트 분양받을 계획이 있는가' 설문에 대한 응답 비율. ⓒ부동산114
2017년 VS 2018년 '아파트 분양받을 계획이 있는가' 설문에 대한 응답 비율. ⓒ부동산114

거주지역별로 살펴보면 ▲5대광역시 (81%) ▲경기‧인천 (80.1%) ▲서울 (75.4%) ▲기타지방 (66%) 순으로 분양을 받으려는 의사가 높았다.

아파트 분양을 받으려는 이유(337명)에 대해서는 임대료 상승 부담에 따른 ‘내 집 마련(24.9%)’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분양권 시세차익 목적’이라는 응답률(2016년 28.7%→2017년 24.7%→2018년 21.4%)은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이는 투기과열지구나 청약 조정대상지역에서의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 연장과 분양권 양도세 50% 일괄 적용으로 단기 시세차익을 얻기 어려워진 시장상황이 반영된 것이다.

대신 3~4위를 차지한 ‘새 아파트로 갈아타기(2017년 18.9%→2018년 20.2%)’와 ‘자녀 교육이나 노후를 위해 지역 이동(2017년 9.5%→2018년 12.8%)’에 대한 응답률은 지난해보다 높아졌다. 그 뒤로 ▲면적 갈아타기 (11.9%)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분양가 인하 기대 (7.4%) 순으로 답했다.

주택소유 여부에 따라 ‘분양을 받겠다’는 응답자(337명) 중 ▲무주택자가 53.1%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1주택자는 37.4% ▲2주택자 이상은 9.5%의 응답률을 보였다.

분양을 받으려는 이유에 대해서는 무주택자 중 42.5%는 ‘임대료 부담 때문에 분양’을 받으려고 했다. 유주택자는 ▲새 아파트로 교체(29.1%)와 ▲분양권 시세차익 목적(27.2%)의 응답률이 높았다.

주택 보유수에 따라 세분화하면 ▲1주택자 이상은 새 아파트로 교체(29.4%) ▲2주택자 이상은 분양권 시세차익 목적(34.4%) 때문에 ‘분양을 받겠다’는 의사가 높게 나왔다.

무주택자는 임대료 부담 때문에 ‘아파트 분양으로 내 집 마련 하겠다’는 의사가 강했지만, 유주택자는 ‘새 아파트로 갈아타기’와 ‘분양권 시세차익’ 등이 목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