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가구 수 대비 주택 수의 비율을 의미하는 주택보급률이 100%를 웃돌고, 전국적으로 미분양 주택이 6만가구에 이르는 등 주택 포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심지어 신규 분양과 입주물량도 역대급으로 쏟아져 공급과잉이 우려될 정도다. 하지만 여전히 내집마련은 쉽지 않다. 갈수록 소득보다 높아지는 주택가격이 주된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14일 국토교통부 통계누리에 따르면 전국의 주택보급률은 2016년 기준 102.6%다. 수도권은 98.2%로 100% 가까이에 이르렀고, 지방은 106.8%로 100%를 훌쩍 넘었다.

과잉공급 등에 따른 주택포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서민들의 내집마련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다. 사진은 서울 일대에 위치한 아파트 단지 전경. ⓒ홍금표 기자
과잉공급 등에 따른 주택포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서민들의 내집마련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다. 사진은 서울 일대에 위치한 아파트 단지 전경. ⓒ홍금표 기자

주택보급률은 가구 수에 비해 주택 재고가 얼마 되는지를 보여주는 양적 지표로, 100%일 경우 한 가구당 주택 한 채를 보유할 수 있을 만큼의 재고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올해 4월 기준 전국에 분포된 미분양 주택은 총 5만9583가구로 조사됐다. 이 중에서 악성 미분양인 준공 후 미분양은 1만2683가구나 된다.

이 가운데 올해 역대급 신규 분양과 입주가 이어지자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닥터아파트 통계를 보면 올해 상반기 전국에서 분양된 신규 아파트는 총 18만3881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2% 증가한 수준이며, 조사를 시작한 2003년 이후 최대치다. 이에 올해 분양된 물량의 입주시기가 다가오면 공급과잉으로 인한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또 부동산114 조사를 보면 올해만 전국에서 44만6764가구의 입주물량이 풀린다. 작년보다 15% 가량 늘어난 수치로, 2008년 이후 최대 물량이다. 입주물량이 과도하게 많을 경우 역전세난이나 깡통주택 등이 발생해 주택시장이 침체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처럼 주인 없는 집이 넘쳐나는 와중에도 신규공급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민들의 내집마련은 여전히 넘기 힘든 산이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7년도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 ‘연소득 대비 주택가격 배율(PIR)’은 중위수 기준 5.6배로 지난 2006년(4.2배) 이후 증가하는 추세다. 수치가 높을수록 주택구입이 어렵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내집마련이 매년 더 힘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특히 소득계층별 중위수 PIR은 ▲저소득층(8.3배) ▲중소득층(5.2배) ▲고소득층(4.8배) 등으로 저소득층의 주택마련이 상대적으로 매우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엔 ▲저소득층(6.3배) ▲중소득층(3.4배) ▲고소득층(3.6배)로 시간의 흐름에 따라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내집마련이 더 어려워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전국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격도 올해 4월말 기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25% 증가했다. 권역별로는 ▲서울(7.46%) ▲수도권(7.66%) ▲5대광역시 및 세종시(6.44%) ▲기타지방(13.16%) 등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태섭 주택산업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지역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아무리 주택보급률이 높고 주택 공급이 계속되더라도 주택가격이 지속적으로 오른다면 내집마련에 대한 어려움은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다만 주택공급이 계속된다면 집값이나 전월세 가격 상승에 있어 어느 정도 완충작용은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