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앞으로는 아파트 미분양물량도 인터넷청약이 가능해진다. 그동안은 모델하우스 등을 방문해 청약신청을 해야 했다.

10일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주택공급 청약제도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국민의 불편을 개선하고 미분양물량을 건설사 임의로 불투명하게 처리했던 관행을 줄이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미분양물량을 청약하려면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여러 아파트를 한꺼번에 살펴볼 수 있다. 다만 계약은 현장 방문이 필요하다.
이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습니다
이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그동안 국민들이 불편하게 느꼈던 부분을 개선하고 청약시장 안정화를 위해 제도개선안을 마련한다"고 말했다.

김노향 기자 merry@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