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뉴스투데이] ◀ 앵커 ▶

이렇게 예상보다 강한 부동산 대책이 발표되면서 다주택자와 중개업자들은 앞으로 시장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느라 분주했습니다.

강화된 종부세에 대한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이동애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부동산 종합대책이 발표된 직후 강남 일대 부동산에는 앞으로 미칠 영향에 대한 문의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집을 여러 채 보유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시세가 어떻게 변할지, 언제 팔아야 될지를 묻는 전화가 많았습니다.

[최명희/공인중개사] "참여정부 때 내보신 분들은 그때 (종부세) 가격 정도라고 하면 물건이 나올 수밖에 없어요. 정리들을 좀 하실 겁니다."

자신이 종부세의 어느 구간에 속하게 될지 알기 위해 공시가격을 조회하는 국토부 사이트는 하루 종일 접속자가 몰려 사이트가 멈추기도 했습니다.

서울 강남의 소형 아파트 단지 등 신설된 종부세 과표 3억에서 6억 원 구간에 포함될 가능성이 큰 주민들은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입니다.

[서울 강남구 주민] "강남에 산다고 해서 저희가 죄인은 아니잖아요. 팔지도 사지도 못하고 앉아있는 거죠. 그러니까 전부 다 불만인 거죠. 사람들이…"

종부세 강화의 자체에 대한 여론은 엇갈려 세금부담에 대한 우려와 부동산안정을 위한 취지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맞섰습니다.

[변성찬/찬성 의견] "(집값이) 올라가는 데는 분명히 투기 수요가 있다고 작용하고 있다고 생각하고요. 그걸 막는 좋은 정책적 방향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반대 의견 주민] "세금 많이 내는 건 굉장히 안 좋죠. 돈 나오는 데는 없고 살고 있는 집 하나인데…"

정부가 올해의 시세 상승분을 반영해 주택 공시가격을 개선하겠다고 밝힌 만큼, 향후 종부세 중과 대상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이동애입니다.

이동애 기자 (leeda@imbc.com)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