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관리하는 전국 임대아파트 중 7500호 이상이 '빈집'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지역, 유형별로는 국민임대주택의 공실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올해 7월말 기준 LH의 전체 임대아파트 75만5689호 중 1%인 7593호가 빈집 상태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지역이 1888호로 공실 아파트가 가장 많았다. 충남이 1001호, 대전이 692호, 대구 679호, 전북 637호, 전남 518호, 광주 501호, 충북 435호, 경북 422호, 부산 276호, 세종 149호, 경남 146호 등이었다.

부동산 가격 급등 지역인 서울 또한 59호가 빈집으로 나타났다.

임대아파트 유형별로 보면 국민임대주택의 공실 아파트가 2318호로 가장 많았다. 행복주택이 2054호로 뒤를 이었고 영구임대주택이 2007호, 공공임대주택이 1200호, 장기전세주택이 14호였다.

홍철호 의원은 "지역별 주거취약계층의 각 상황에 맞게 입주자격을 탄력적으로 조정해 임차기회를 적극 제공해야 한다"며 "동시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필요한 경우 단계적으로 입주자격을 완화하고 공가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공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