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수도권 광역교통망 대폭 확충..서울 주택수요 분산"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정부가 수도권 교통망을 확충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기존 신도시 교통인프라 조성을 촉진하고 3기 신도시 등 신규 택지지구 교통망 구축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11일 손병석 제1차관 주재로 수도권 광역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국토부를 비롯해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LH(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뉴스1 자료사진)© News1 장수영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뉴스1 자료사진)© News1 장수영 기자

TF는 최근 3기 신도시 발표와 관련, 2기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기존 수도권 신도시의 교통망 확충이 더뎠다.

이 때문에 국토부가 신도시 조성에만 치중하고 교통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날 열린 국토부 국감에서도 이 같은 지적이 있었고 이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신규택지를 발표할 때 교통대책도 함께 내놓겠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TF 첫 회의에서 관계기관은 Δ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추진현황 및 현안사항 Δ신규 공공주택지구 관련 교통분야 현안 점검 Δ향후 신규 공공주택지구 계획 시 광역교통망과 연계 및 개선대책의 실효성 강화 등을 논의했다.

국토부는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대폭 확충해 신도시의 주거여건을 개선하고 서울의 주택수요를 분산시킬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말 발표할 10만가구 규모의 신규 공공주택지구는 지구별로 광역교통망 연계 대책을 포함하는 한편 중소규모 개발사업의 교통대책을 마련하고 관련 제도를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yagoojo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