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에 대한 외국인 투자가 제조업에서 부동산으로 옮겨가는 양상을 보인다.

8일 코트라(KOTRA) 베트남 하노이무역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9월까지 베트남에 대한 외국인 투자는 8천298건, 253억7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제조업이 차지한 비율은 44.6%(2천717건, 113억2천만 달러)로 지난 30년 평균인 57.1%에 비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반면 부동산 개발, 임대, 컨설팅 등의 분야에 대한 투자는 226건, 58억5천만 달러로 전체의 23%를 차지, 30년 평균(17.2%)을 크게 웃돌았다.

특히 외국인 투자 가운데 출자와 주식매입을 제외한 직접투자(FDI) 가운데 부동산 분야가 차지하는 비율은 27.6%로 치솟았다.

우리나라가 올해 들어 9월까지 베트남 부동산에 투자한 규모도 2억6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베트남뉴스통신(VNA)은 최근 3년간 베트남에서 부동산 분야에 대한 외국인 투자가 눈에 띄게 늘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베트남 남부 경제중심지 호찌민의 A급 상가와 사무실의 ㎡당 월 임대료가 2년 만에 35달러에서 43달러로 올랐다고 전했다.

또 호찌민의 주택가격이 2년 만에 15%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하노이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베트남 하노이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