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청담동 마크힐스 이스트윙 전용 195㎡, 지난달 62억원에 거래
9·13 대책 발표 후 최고가…자체 최고가 기록

청담자이·마래푸 등도 신고가 나와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9ㆍ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냉각기에 접어든 고가주택 매매시장에서 60억원을 웃도는 최고가 거래가 나왔다. 그간 아파트값 상승을 견인해온 강남3구(강남ㆍ송파ㆍ서초구)를 중심으로 거래절벽과 호가급락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과는 대비된다.

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 '마크힐스이스트윙' 전용 195㎡(18층)가 지난달 62억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 1월 74억원에 매매된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전용 244㎡, 3층), 6월 64억원에 거래된 강남구 청담동 상지카일룸(전용 244㎡, 13층)에 이어 올 들어 세 번째로 높은 가격이다.

특히 9월13일 고가주택 보유자와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를 인상하고 대출을 규제하는 내용의 '부동산 안정화 대책' 발표 이후의 거래기록을 기준으로는 독보적인 최고액이다. 매년 발표되는 공시가격 상위 목록에도 항상 등장했던 마크힐스이스트윙 자체로도 역대 최고가다. 올해 2월 거래된 전고가 59억원(19층) 보다 3억원 높다. 마크힐스 인근의 '청담자이' 역시 지난달 들어 신고가를 잇달아 썼다. 10월 중순 전용 49㎡(28층)가 17억4500만원에, 전용 82㎡(19층)가 24억원에 거래돼 같은 평형대에서 가장 비싼 값에 팔렸다.

청담동 마크힐스 전경(자료: 네이버 거리뷰)
청담동 마크힐스 전경(자료: 네이버 거리뷰)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청담동은 매머드급 단지가 없어 서울 아파트 거래시장을 주도하는 강남구 압구정동, 삼성동과 비교해 영향을 덜 받거나 후행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소형, 나홀로 아파트가 많고 고급빌라나 부띠끄의 개념이 강해 거래량이 풍부하진 않지만 고급 유효수요가 꾸준하다"고 말했다. 함 랩장은 "한강조망이 가능하면서 10년이 안 된 비교적 새 아파트가 있다는 장점도 부각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담동 뿐 아니라 서울 곳곳에서도 10월 들어 조용히 신고가를 돌파하는 단지가 등장하고 있다. 강북지역 아파트의 대장주로 불리는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 59㎡(4층)는 지난달 초 12억8000만원, 마포구 공덕동 '래미안공덕4차' 전용 59㎡(6층)는 9억2500만원에 팔리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강남권에서는 지난달 서초구 반포동 '반포훼미리(102동, 전용 71㎡, 2층)'가 8억300만원, 강남구 논현동 '경남논현(전용 59㎡, 1층)'이 8억원, 서초구 방배동 '방배임광(전용 84㎡, 5층)'이 10억8000만원에 거래돼 자체 최고가를 다시 썼다.

이에 대해 한 시장 전문가는 "현재 시장 안정화 분위기는 매도인과 매수인 모두가 가격 추이를 지켜보는 거래절벽 상황에서, 급매물 중심으로 소진되며 나타난 부분도 있다"면서 "단기간 수억원씩 호가가 치솟는 현상은 잡혔지만 인기 지역이나 단지에 대한 실수요와 투자수요는 여전히 잠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