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배우 하정우(40)가 서울 화곡동의 73억원대 건물주가 됐다.

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하정우는 지난 7월6일 화곡동의 대지면적 812㎡(약 245.63평), 연면적 461㎡(139.54평) 규모의 건물을 73억3000만원에 매입해 지난 3일 잔금을 치렀다. 이 건물과 현재 거주중인 잠원동 고급빌라를 담보로 은행에서 약 47억원을 대출받았다. 해당 건물은 목동 사거리 인근의 2016년 9월27일 준공된 신축건물로, 스타벅스가 그해 11월2일 입점해 15년간 스타벅스DT매장으로 건물 전체를 임대계약했다. 보증금 4억원, 월세 2400만원으로 연 수익률은 4.16%다.

서울 화곡동의 하정우 건물. 사진|㈜빌사남
서울 화곡동의 하정우 건물. 사진|㈜빌사남

빌딩전문중개법인 ㈜빌사남의 박원서 팀장은 “하정우가 매입한 화곡동 빌딩은 인근 매매사례와 대비해 저렴하게 샀다”며 “해당 지역 자체만으로는 뚜렷한 개발호재는 없지만 재건축을 앞둔 목동 신시가지와 인접해있으며, 스타벅스가 좋은 조건에 15년간 장기 계약해 안정적은 임대수익을 누릴 수 있는 게 장점”이라고 분석했다.

2003년 영화 ‘마들렌’으로 데뷔해 누적관객수 1억명을 돌파한 최연소 한국 배우인 하정우는 ‘본업’인 연기 뿐만 아니라 영화감독, 제작자, 화가로도 활약해왔다. 또한 지난 11월23일 출간한 두번째 에세이 ‘걷는 사람, 하정우’가 이틀 만에 2쇄, 일주일도 되지 않아 4쇄를 찍는 등 베스트셀러 작가로도 이름을 알리고 있다. 영화 ‘더 테러 라이브’ 이후 5년 만에 김병우 감독과 호흡을 맞춘 영화 ‘‘PMC: 더 벙커’가 오는 26일 개봉해 관객과 만난다.

hjcho@sportsseoul.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