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지역별 > 광주

정부가 이달 말 고강도 대출규제 및 청약제도 개편안 시행을 예고한 가운데 사업자들이 전망하는 분양경기 기대감은 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11월 전국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전망치는 63.4로, 전달보다 2.0포인트 하락했다.

HSSI는 공급자 입장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분양 중인 단지의 분양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주택사업을 하는 업체(한국주택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들)를 상대로 매달 조사한다.

HSSI가 100을 초과하면 분양 전망이 긍정적이라는 것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가을 분양철을 앞두고 지난 9월 HSSI는 82.4로 8개월 만에 80선을 회복했다. 하지만 수도권 단지들의 분양이 연말로 미뤄지면서 지난달엔 60선으로 급락했고, 이달도 이런 추세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이달 HSSI 전망치는 서울 80.2(전월 대비 -11.8포인트), 대구 70.5(-7.8포인트), 대전 62.0(-6.9포인트), 광주 53.3(-24.4포인트) 등 전월보다 낮아졌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해 하반기 분양 예정이던 경기 하남 위례신도시, 판교 대장지구, 과천 내 건설사들에 분양보증 연기를 통보하면서 체감 분양경기는 더 나빠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서울의 HSSI 전망치는 이 조사를 시작한 2017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11월 분양물량 전망치는 81.4를 기록해 지난달(97.1)보다 크게 낮아졌다. 9·13대책, HUG와의 분양가 협의 지연 등 영향으로 주택사업자들이 분양계획을 확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해석된다.

주택산업연구원 관계자는 "지난달에 이어 분양사업 여건 악화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면서 주택사업자들이 분양가격 하락을 전망하고 있다"며 "분양가격의 지역별 양극화 현상도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