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지역별 > 광주 지진피해 치유, 주거·방재시설 확충.. 전국 14곳 도시재생 시범사업지 계획 확정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입력 2018.11.14 17:00 | 수정 2018.11.14 17:00

지진 피해가 큰 포항 흥해가 특별재생지역으로 선정돼 2200억원 규모의 재생사업이 추진된다. 경기도 수원역세권과 정왕역세권 활성화에 각각 250억원이 투입되고 청주 우암동에는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와 특화거리가 조성된다.

정부는 14일 제1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하 특위) 심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도시재생 뉴딜 시범지역 활성화 계획과 포항 흥해읍 특별재생지역 지정·계획을 확정했다.

포항시 흥해읍은 지난해 11월 15일 지진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지역으로 주민들의 심리적 불안과 인구유출, 지역경기 침체가 심각하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이 지역을 특별재생지역으로 지정하고 2257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국비 718억원, 지방비 1439억원, 공기업 투입비가 100억원이다.

포항 흥해 특별재생계획 종합 구상도/자료=국토교통부
포항 흥해 특별재생계획 종합 구상도/자료=국토교통부
포항 흥해 특별재생지역에 들어설 거점 앵커시설(어울림플랫폼)/사진제공=국토교통부
포항 흥해 특별재생지역에 들어설 거점 앵커시설(어울림플랫폼)/사진제공=국토교통부

우선 관계부처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연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흥해 북구권역에 거점 도서관을 짓는다. 전파 공동주택 부지 등을 활용해 전 세대가 어울리는 복합 커뮤니티시설 ‘어울림플랫폼’도 조성한다. 마중물사업을 통해 공동체를 회복하고 지역을 명소화하기 위한 거점 앵커시설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지 68곳 중 14곳의 국가 지원사항도 확정됐다. 이번에 승인된 14곳은 2022년까지 총 7962억원 규모의 재생사업이 추진된다. 중심시가지형 3곳, 일반근린형 2곳, 주거지지원형 6곳, 우리동네살리기가 3곳이다.

9곳의 노후 주거지 재생사업 지역에는 공영주차장과 공동체공간 등 생활 SOC를 확충한다. 충북 충주, 광주 광산, 전북 완주 등에서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서민 주거복지를 강화하기 위한 공적 임대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충북 청주에 들어설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사진=국토교통부
충북 청주에 들어설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사진=국토교통부

지역별로 충북 청주 우암동에는 직지 등 국제적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해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를 조성하고 특화거리를 만든다. 문화거점인 구루물아지트와 역사문화공원, 진입광장·버스킹 광장 등을 국가기록유산센터와 연계·설치, 역사문화가로를 조성하고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

도심기능이 쇠퇴하고 성매매집결지가 있는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1가는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수원역세권 상권을 활성화한다. 매산동주민센터도 청년주택사업을 포함한 복합개발을 진행한다.

주변이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돼있는 시흥시 정왕동 정왕역세권은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실증도시 사업과 함께 어울림플랫폼을 조성한다. 민간·공공투자사업으로 추진되는 신혼희망타운 등 4건에는 2770억원이 별도 투입된다.

계획이 확정된 포항 흥해 특별재생사업과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은 사업부지 확보를 위한 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포항 흥해읍의 도시재생에는 정부 지원 못지않게 지역사회의 협조와 협력이 중요하다”며 “정부도 재정지원뿐 아니라 지속적 관리와 필요한 제도개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희정 기자 dontsigh@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