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지역별
전국건설기업노조 대우건설지부가 18일 대주주인 산업은행에 신임사장 선임절차의 중단을 요구했다.

노조는 성명을 내고 "산업은행이 지난 낙하산인사 논란에도 불구하고 또 밀실·불통 인사를 반복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산업은행은 2016년 8월 박창민 전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하는 과정에서 정치권 낙하산 인사 논란이 불거졌다. 박 전 사장은 지난해 8월 자진 사퇴했다.

노조는 사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이 공개되지 않은 등의 현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정치권 외압에 의한 낙하산 인사설과 산업은행 고위직과의 학연에 의한 인사설 등 사장 선임절차에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며 "사장후보추천 평가와 배점 등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노향 기자 merry@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노향 기자 merry@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