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지역별

대출규제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보유세 개편안 등 정부의 잇따른 규제가 경매시장도 얼어붙게 하고 있다. 지난달 법원경매 낙찰률·낙찰가율·응찰자수 등 세 지표가 동반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법원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6월 전국 경매 평균 낙찰률은 35.6%로, 2014년 12월(33.9%) 이후 3년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주거시설을 비롯해 업무상업시설, 토지, 공업시설 등 전반적으로 낙찰이 저조하게 이뤄졌다.

낙찰가율 역시 하락했다. 6월 전국 경매 평균 낙찰가율은 73.0%로 전달보다 2.0%포인트 줄었다.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1개월 전보다 1.7%포인트 하락한 83.4%, 업무상업시설은 3.9%포인트 떨어진 67.0%로 나타났다. 토지 낙찰가율은 72.9%로, 지난 5월(74.2%)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높은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3.4명으로 전달보다 0.1명 줄었고,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0.8명 감소했다. 그만큼 경매시장을 찾는 발걸음이 이전보다 뜸해졌다는 뜻이다.

4개월째 늘던 법원경매 진행건수는 감소했다. 6월 전국 법원경매 진행건수는 전달보다 919건 감소한 9479건이 진행됐으며, 이중 3373건이 낙찰됐다. 진행건수는 지난 4월과 5월 연이어 1만건을 넘어섰지만 6월 들어서는 9500건 아래로 떨어졌다.

박은영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잇따르는 정부 규제에 여름철 비수기가 맞물려 경매시장 또한 전보다는 위축될 전망”이라면서 “그럼에도 낙찰가율이 아직까지는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급랭 가능성은 적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