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지역별 > 서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서울 성북구의 한 아파트를 방문해 경비원, 입주자대표 등을 만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의견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김 장관은 "최저임금은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한 디딤돌과 같다"면서 "언제나 묵묵히 일하시는 경비원·청소 미화원 분들이 있어 입주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만큼 서로 협력해 모두가 윈-윈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고용 안정과 근무 여건 개선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기로 했다.

김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은 누구나 일한 만큼 최소한의 정당한 대가를 받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아파트 입주자와 경비원 분들이 조금씩 양보해서 상생을 하는 단지들이 많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경비원 17명과 청소 미화원 12명이 근무하고 있는 이 아파트는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도 경비원과 청소 미화원 등 근로자를 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하는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