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지역별 > 서울

[이데일리 권소현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물품기증에 나섰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6일부터 19일까지 나흘간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봄맞이 물품기증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임직원들이 사용하지 않는 의류, 잡화, 생활용품, 가전제품, 가구 등을 내놓으면 이를 굿윌스토어 도봉점에 전달한다. 굿윌스토어는 국내 최초로 소매유통과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을 결합한 생활재활용품 소매판매점으로 기증받은 물품들을 재가공해 판매함으로써 장애인에게 일자리 및 자립기반을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이번에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들이 기증한 물품들은 20일 전달된 후 장애인 근로자들의 분류작업을 거쳐 일반 소비자들에게 판매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4월 장애인의 날을 맞아 처음으로 물품기증 행사를 실시한 후 10월에 이어 올해 봄까지 3회째를 맞았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 캠페인은 단순히 물질적인 도움만을 주는 기존의 사회공헌활동 형태에서 탈피해 소외계층에게 근로를 통한 수익창출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무척 뜻 깊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사회공헌활동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들이 16일 계동 본사에서 진행되고 있는 물품기증 캠페인에서 사회적기업 굿윌스토어에 전달하기 위한 물품을 기증하고 있다.[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들이 16일 계동 본사에서 진행되고 있는 물품기증 캠페인에서 사회적기업 굿윌스토어에 전달하기 위한 물품을 기증하고 있다.[사진=현대엔지니어링]

권소현 (juddie@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