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지역별 > 서울

한국감정원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
지역별 양극화 뚜렷…파주는 상승세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부담금 후폭풍에 강남권 아파트값이 6주째 하락세를 보였다. 전셋값 약세가 계속되면서 주택시장 침체가 장기화할 조짐이다. 


17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14일 기준 서울 강남4구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4% 떨어져 6주 연속 하락했다.

강남구는 0.06% 하락하며 지난주 -0.05%에서 낙폭이 커졌다. 서초구(-0.02%)와 송파구(-0.05%)는 지난주보다 하락폭이 줄었지만, 여전히 약세가 이어졌다. 지난주 0.05% 하락한 강동구는 보합 전환했다.

강남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강남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자료제공=한국감정원]
[자료제공=한국감정원]

서울 전체 아파트값은 0.03% 올라 지난주 수준을 유지했다. 강북지역은 거래가 뜸한 가운데 상승세를 지속했다.

중구의 아파트값은 0.18%로 서울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성북구는 0.15%, 서대문과 구로구는 각각 0.14% 상승했다. 마포구(0.10%), 용산구(0.06%), 광진구(0.07%) 등 강북에 대한 관심은 여전했다.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자료제공=한국감정원]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자료제공=한국감정원]

지역별 양극화는 심화하고 있다. 전국 아파트값이 0.03% 하락한 가운데 울산(-0.25%), 경남(-0.20%), 충남(-0.13%) 등 경기침체와 공급 과잉 지역의 약세가 뚜렷했다. 대구(0.06%), 광주(0.01%), 전남(0.03%) 등은 분양시장 호조와 맞물려 소폭 상승했다.

남북 경협 기대감의 영향으로 파주는 지난주 0.26%에 이어 이번 주도 0.9% 오르며 2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전세시장은 안정세를 유지 중이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10% 하락해 지난주(-0.09%)보다 낙폭이 커졌다. 입주 물량 증가와 비수기 등이 맞물리면서 전반적으로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은 지난주보다 0.08% 하락했고, 지방은 0.09% 떨어졌다.

andy@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