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개발지별 > 신도시 위례, 과천, 오산세교, 인천 검단신도시 등 분양 대기
희소성 높아지고 주변 시세보다 싼 분양가에 관심 쏠려
[이데일리 박민 기자] 수도권 공공택지에서 올 여름(6월~8월)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받는 아파트 1만 4000여가구가 분양된다. 공공택지 물량은 최근 1~2년 사이 줄어드는 추세인데다 분양가도 주변 시세보다 싸다보니 위례, 과천, 성남 등 주요 지역에서는 청약 경쟁이 여느 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부터 8월까지 경기 위례신도시, 과천지식정보타운, 서울 구로 항동지구 등 수도권 공공택지에서 총 1만 3880가구(임대 제외)가 공급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6465가구 △인천 6368가구 △서울 1047가구 등이다.

수도권 공공택지 물량은 지난 2015년과 2016년 여름에는 2만 가구를 넘었지만, 작년에 1만 4200여가구로 확 줄어들었고 올해는 더 감소했다. 특히 올해의 경우 작년까지 수도권 공공택지 분양시장을 주도했던 동탄2신도시 분양 물량은 아예 없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지난 2014년 택지개발촉진법이 폐지된 후 수도권에선 신규로 대규모 택지공급이 이뤄지지 않아 물량은 점점 줄어드는 추세”라며 “희소성은 높아지고 있고,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시세보다 싼 단지가 나오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분양가 상한제는 택지비(땅값)와 건축비에 건설업체의 적정 이윤을 더해 분양가를 산정할 때 일정 수준 이하로 가격을 통제하는 제도다. 민간택지와 달리 공공택지에만 적용된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 주변 시세가 상승했더라도 분양가는 일정 수준에 머무르게 된다.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싸다 보니 올 들어 수도권 공공택지 주요 단지들은 ‘로또 분양’ 열풍이 불며 청약 열기도 뜨거웠다. 이달 초 미사강변도시 ‘미사역 파라곤’ 1순위 청약에서 8만개 넘는 청약 통장이 쏠리며 평균 104.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앞서 지난달 하남 감일지구에서 공급한 ‘하남 포웰시티’도 5만개 넘는 1순위 통장이 몰리며 평균 26.3대 1의 경쟁률에 달했다.

이 같은 여세를 몰아 올 여름 분양에 나서는 공공택지 주요 아파트들도 높은 청약경쟁률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경기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는 대우건설 컨소시엄(대우건설·태영건설·금호산업)이 S4블록에서 ‘과천 메이져 푸르지오 어울림(가칭)’아파트 총 679가구(전용면적 84~120㎡)를 공급할 예정이다.

오산 세교1지구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오산대역 더샵 센트럴시티’ 596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세교1지구 마지막 분양물량이며 1호선 오산대역 역세권이다. 위례신도시에서는 GS건설이 A3-1블록에 전용면적 85㎡초과, 총 559가구를 분양한다.

인천에서는 호반건설, 대우건설, 우미건설 등이 서구 검단신도시에서 첫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1000가구 안팎의 대단지들이 계획 중으로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되고 도로망 정비 등을 통해 교통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서울에서는 구로구 항동지구에서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공분양아파트 557가구(전용 59~84㎡)를, 중랑구 양원지구에는 금강주택이 490가구 금강펜테리움 아파트를 분양할 계획이다.

박민 (parkmin@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