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개발지별 > 신도시
정부의 부동산 시장 단속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6주 연속 확대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의도 통합개발(마스터플랜)' 발표 이후 여의도와 용산구에 이어 은평·관악·중구·금천 등으로 아파트값 상승 범위가 확대되는 모습이다.

1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8월 둘째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0.12%로 지난주(0.11%)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은 △은평(0.28%) △양천(0.25%) △강동(0.22%) △관악(0.19%) △중구(0.19%) △금천(0.17%) △마포(0.16%) △강서(0.15%) △성북(0.15%) △용산(0.15%) △동작(0.13%) 등이 올랐다.

은평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착공과 신분당선 연장 기대감으로 집값 상승세가 이어졌다. 양천구는 거래가 뜸한 가운데 호가가 오르면서 목동 목동신시가지 단지를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올랐다.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도 가격 상승세가 이어졌다. 실제 매매거래가 이뤄지지는 않았지만 집주인들이 호가를 올리면서 강동 등 강남권 주요 재건축 단지값이 올랐다고 부동산114는 전했다.

신도시는 일부 저가 매물이 거래되며 △일산(0.05%) △동탄(0.04%) △위례(0.03%) △분당(0.02%) △광교(0.02%) 등의 아파트 가격이 올랐다. 경기·인천은△광명(0.28%) △구리(0.14%) △과천(0.12%) △안양(0.11%) △군포(0.08%) 아파트값이 상승했다.

임병철 부동산114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정부가 현장단속에 이어 부동산 불법행위 집중조사와 투기지역 추가 지정을 예고했지만 아파트값 오름세가 서울 전역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라고 했다. 이어 "다만, 투기지역 추가 지정이 본격화 될 예정이고 집값 오름세가 지속될 경우 재건축 단지와 관련된 추가 규제 가능성도 예견돼 시장 상황은 좀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면서 "당분간 실수요 중심의 거래가 이어지겠지만 거래량이 크게 회복되지 않는 한 시장 분위기가 전환될지는 미지수"라고 덧붙였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