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개발지별 > 신도시
정부가 3기신도시 개발과 함께 2기신도시 교통망 개선대책을 발표하기로 예고하면서 주택시장 관심이 모아진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일 '수도권 광역교통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TF' 첫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대책마련에 착수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전날 국회 국회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수도권 2기신도시와 3기신도시 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한다고 밝힌 바 있다.

TF에는 국토부,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의 정부와 지자체가 포함됐다.

/사진=머니투데이
/사진=머니투데이

회의를 주재한 손병석 국토부 1차관은 "서울 주택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택지개발과 더불어 획기적인 광역교통대책을 통해 서울 주변 신도시로의 실질적인 주택수요 분산효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수도권 교통개선대책이 서울 주택수요를 분산시킬 것으로 봤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강남 등 서울 집값이 오르는 이유가 직장, 학교 등이 가까워서인데 수도권 신도시의 교통환경이 불편하다 보니 서울을 벗어나지 않으려는 것"이라며 "신도시 기반이 확충되면 이주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기자 merry@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