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로고 & 서비스명


개발지별 > 신도시 더플래티넘 새브랜드 공개
내년 적용..주택사업 강화
연말까지 총 4200가구 공급
해외건설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유지했던 쌍용건설이 새 아파트 브랜드 '더 플래티넘'을 선보이며 주택사업 강화를 선언했다.

쌍용건설은 17일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새 주택 브랜드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동욱 쌍용건설 주택담당 상무는 "주택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출발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기존 아파트 브랜드 '예가'와 오피스텔 브랜드 '플래티넘'을 일원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 브랜드는 올해 공급하는 일부 수도권 단지를 시작으로 내년 분양 예정인 전국 모든 단지에 적용한다.

'더 플래티넘'은 해외 고급 건축 시공 실적 1위 기업이 짓는 최고 품질의 주택 브랜드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김 상무는 "세계적인 고급 건축 시공 노하우를 가진 전문가(Professional)들이 시공하는 완벽한(Perfect) 주거공간을 만들어 고객에게는 자부심(Proud)을 제공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쌍용건설은 21세기 건축의 기적으로 불리는 마리나베이샌즈호텔 등을 시공한 회사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2018년 시공능력평가 순위가 작년 대비 낮아졌는데, 3년간 1000가구 정도만 분양하는 등 주택 사업이 미미했던 점이 이유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국외 건설이 핵심이었던 사업 포트폴리오에 국내 주택 사업을 더해 명품 종합건설사로 재도약하겠다고 선언한 이유다.

쌍용건설은 지난 16일 금융기관·신탁사 관계자 100여 명을 대상으로 쌍용건설의 국내외 실적, 기술력, 재무 상황, 향후 주택사업 추진 전략 등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쌍용건설은 아파트 공급 물량을 대폭 끌어올린다. 4분기에만 총 4200가구(일반분양 1600가구) 규모 아파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600가구) 대비 7배 늘어난 수치다. 특히 내년에는 새 주택 브랜드를 적용한 경기, 인천, 광주, 부산 등 지역에서 약 7000가구를 분양한다. 올해 쌍용건설이 분양하는 단지는 광주광역시 '광산 쌍용예가 플래티넘'(총 764가구), 인천 '부평 쌍용예가 플래티넘'(총 811가구) 등이다.

또한 서울 중심부에 고급 주거단지를 개발하고 수도권 정비사업 수주뿐만 아니라 신도시에서 리모델링 사업을 확대하는 등 공격적으로 사업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쌍용건설은 리모델링 분야에서 업계 1위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쌍용건설은 리모델링 누적 수주 1만가구를 눈앞에 두고 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2015년 두바이투자청이 최대주주가 된 이후 영업 기반 확충 등 내실을 다져왔다"며 "해외건설과 토목 위주로 재도약 발판을 마련해왔으니 이제는 민간 분양사업 확대로 건설 명가 재건에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강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