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도시건축공동위 "추가 검토"

[ 최진석 기자 ] 서울시는 지난 11일 제10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도심 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송파대로 제1지구, 삼전, 위례성길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을 보류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송파대로 제1지구 결정(변경)안은 송파구 석촌동, 송파동 일대(18만9566㎡)가 대상이다. 준주거지역을 일반 상업지역으로 용적률을 높이는 것이 골자다. 석촌역 주변 4개소 특별계획가능구역의 분리 및 확장도 담고 있다.

삼전 결정(변경)안과 위례성길 결정(변경)안은 각각 삼전동 7 일대(13만6002㎡)와 방이동 108 일대(6만9025㎡) 간선도로변에 있는 3종 일반주거지역의 용도를 업무·상업지역으로 완화하는 내용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위원회 심의 결과 이 구역들의 종상향에 따른 문제점은 없는지, 고밀화로 인해 우려되는 부분에 대한 대책은 마련했는지 등을 추가 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며 “다만 이에 대한 내용은 시 수권소위원회에 위임해 소위원회에서 별다른 문제가 없다고 판단되면 통과해도 좋다는 의견을 함께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 함께 상정된 상암택지개발지구와 금천구심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은 가결됐다. 상암택지개발지구 계획안은 노인 인구 급증에 따라 상암동 1673의 지정용도계획을 ‘종교집회장 및 아동 관련 시설’에서 ‘노인복지시설’까지 확대하는 내용이다.

이번 결정에 따라 해당 건축물에는 마포구청과 위·수탁 협약을 통해 ‘구립 데이케어센터’가 설치돼 노인복지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금천구심 계획안은 시흥동 992의 20 외 2필지(면적 2249.8㎡)에 공공임대주택 건립 시 주거비율을 당초 70%까지에서 80%까지로 확대하는 것이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