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부동산 규제 영향으로 거래량 줄어"
부동산업 매출 하락(PG) [이태호, 최자윤 제작] 일러스트
부동산업 매출 하락(PG) [이태호, 최자윤 제작] 일러스트
지난 8월 서울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월 서울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부동산중개업 등 부동산업 매출이 최근 5개월째 뒷걸음질 치고 있다.

이는 금융위기 후폭풍에 따른 부동산 시장 침체 이후 약 6년 만에 최장 마이너스 기록으로, 부동산 규제 영향이 본격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9월 부동산업 생산지수는 100.7(불변지수·2015년=100)로 1년 전보다 2.8% 하락했다.

부동산업 생산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의 중개 수수료와 부동산 임대·공급업 매출액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로,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부동산 거래액을 기초로 작성된다.

부동산업 생산지수의 절반 이상은 부동산 중개 수수료가 차지할 정도로 부동산 임대·공급업에 비해 부동산 중개업의 가중치가 더 크다.

부동산업 생산은 올해 5월 0.9% 줄어든 이후 6월 -3.3%, 7월 -2.9%, 8월 -5.4% 등 다섯 달째 내리막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부동산 시장 침체가 계속됐던 2010년 6월∼2012년 12월 이후 5년 9개월만에 가장 긴 마이너스 행진이다.

불 꺼진 부동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불 꺼진 부동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는 경기 부진에 더해 최근 정부가 잇따라 내놓은 부동산 규제 정책의 영향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9월 전국 주택 거래량은 7만6천141건으로 1년 전(8만4천350건)보다 9.7% 감소했다.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이 발표된 직후에는 서울 매매거래지수(17일 기준 22.0)가 일주일 만에 반 토막이 나는 등 순식간에 거래가 얼어붙는 현상이 관측되기도 했다.

9·13 대책 이후 주요 지역의 분양이 잇따라 연기되고 있어 당분간 부동산업 생산의 침체는 계속될 확률이 높다.

올해 10월까지 전국에서 분양된 새 아파트 물량은 23만7천여 가구로 올해 분양 목표치의 47.4%에 불과하다.

성수기인 9월부터 분양이 본격화돼야 하는데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대책 발표로 분양 시기를 놓쳤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부동산업 생산은 부동산 중개 수수료 등의 동향을 보여주는데 최근 부동산 거래량이 감소하면서 생산지수가 부진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rock@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23살 예쁜 딸이 잔인한 두번의 살인을 당했습니다"
☞ 4명중 3명이 모르는 법정기념일 '11월3일'…무슨 날?
☞ 봉사활동 조작 장현수 '태극마크 영구박탈'…재입대?
☞ '수영선수 탈의실 몰카' 사건 새국면…추가영상 나왔다
☞ DJ DOC 정재용, 19세 연하 걸그룹 출신과 결혼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