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부동산 자극 우려 내년에 추진 가능성 높아
서울시 매각 의지 불변..임대주택 부지활용 제안도
서울 강남구 서울의료원 강남분원의 모습. © News1 손형주 기자
서울 강남구 서울의료원 강남분원의 모습. © News1 손형주 기자

(서울=뉴스1) 김종윤 기자 = 서울시가 보유한 삼성동 서울의료원 부지 매각이 해를 넘길 것으로 보고 있다. 1조원에 육박하는 금액 부담으로 3차례 매각에 실패한 이유뿐 아니라 부동산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에 시장상황을 살피겠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2일 "올해가 두 달밖에 안남은 상황에서 서울의료원 부지 매각 추진은 어려울 것"이라며 "부동산시장 상황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해 내년에 다시 추진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의료원 부지는 강남구 삼성동 171·171-1 일대 2만7744㎡와 건물 9개동이다. 현대차가 10조에 사들인 GBC 한전부지와 바로 맞닿은 입지로 감정가는 9725억원이다.

서울시는 2015년 이후 3차례 매각을 시도했지만 응찰자가 없어 주인을 찾지 못했다. 2016년 3번째 입찰 당시 워낙 규모가 크다는 지적에 2개 획지(4034억원·5340억원)로 나누는 등 매각 조건에 변화를 줬지만 이마저도 기업들의 구미를 당기지 못했다.

당초 서울시는 올해 매각일정을 추진할 계획이었다. 첫 30조원을 넘어선 서울시 예산에 의료원 매각으로 벌어들일 수 있는 금액을 충당하겠다는 계획이었다. 이미 서울의료원·DMC 랜드마크 부지 매각 실패로 세입결손을 만회하겠다는 의도였다.

최근 매각 일정을 잡지 못하는 이유는 부동산 과열이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 '용산·여의도 통개발' 발언 이후 비이상적인 집값 급등 현상으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강남 알짜부지 매각으로 자칫 부동산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배경에 있다. 인근 현대차 GBC 건립과 관련한 인허가도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것도 같은 이유다. 기획재정부는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GBC 착공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국토부는 집값 폭등을 자극할 수 있다고 반대하고 있다.

서울시 역시 서울의료원 부지 매각이 성사된다면 9·13대책 이후로 안정세를 찾아가는 부동산을 자극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도 앞서 여의도·용산 개발을 부동산 안정화 때까지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황에서 서울의료원 부지 매각은 조심스럽기만 하다.

반면 응찰자가 없었던 이유는 입찰가가 너무 높았기 때문이라는 반론도 있다. 한전부지와 비교해 입지가 떨어져 가격이 낮아야 한다는 견해다.

일각에선 서울의료원 부지를 임대주택 부지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현재 서울시는 송파구 옛 성동구치소 부지와 개포동 재건마을을 신규택지로 발표했다. 나머지 9곳도 올해 안에 공개해야 한다.

정동영 의원(민주평화당)은 지난달 국토위 국정감사에서 "최근 폭등하는 서울 주택 가격에 대한 책임은 박원순 시장에게도 있다"며 "성동구치소나 서울의료원 부지 등에 쾌적하고 저렴한 공공주택을 공급해서 집값을 안정시켜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다만 서울시는 서울의료원 부지와 관련해 매각이 1순위라는 원칙은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미 2019년 예산안에 서울의료원 부지 매각 금액 중 5000억원을 포함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필지를 나눈 것은 입찰자 부담을 낮추기 위한 조치였다"며 "매각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passionkj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