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8일 미얀마 양곤에 있는 ‘삐가든 오피스타워’ 에서 박상우 LH 사장, 우 한쪼 미얀마 건설부 장관 등 양국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추진을 위한 대표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

한·미얀마 경협산단은 LH가 주도하는 아세안(ASEAN) 지역 최초의 산업단지로 미얀마 양곤시에서 북측으로 10km 지점인 야웅니핀에 224만9000㎡ 규모로 조성된다. 미얀마 정부가 토지를 제공하고, 한국정부의 원조자금(EDCF)으로 전기, 상수, 진입도로를 설치한다.

미얀마는 인도, 중국, 태국 등과 인접한 지리적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다. 또 인근 국가와 비교해 임금 수준이 낮아 아세안 생산거점으로 발전할 잠재력이 풍부한데다, 최근 7~8%의 높은 경제 성장으로 구매력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기업들은 봉제업, 농업, 건설자재, 비료, 자동차 부품업 분야 등에서 미얀마 시장 진출을 노려볼만 하다고 LH는 설명했다.

박상우 LH 사장은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는 해외수출시장에 진출하려는 우리 기업들에게 양질의 부지를 제공해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미얀마를 계기로 아세안국가에 한국형 산단, 스마트시티를 수출해 신남방정책의 포석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ghp@newsis.com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