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시민청원에 답변..사업 효과 낮고 자연훼손 등 우려
2022년까지 도심에 임대주택·행복주택 1만 가구 공급
기업형 주택임대사업 뉴스테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업형 주택임대사업 뉴스테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민선 7기 부산시가 중산층 전·월세 안정화를 위해 추진 중인 뉴스테이 사업을 전면 재검토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1일 'OK 1번가' 시즌2에 접수된 시민청원 가운데 3천명 이상이 동참한 '연산 뉴스테이 반대' 청원에 공식 답변을 내고 앞으로 공공성과 공정성에 근거해 부산지역 뉴스테이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 정부에서 추진한 뉴스테이 사업이 도입 취지와 달리 높은 임대료로 사업 효과가 떨어지고 자연환경 훼손이나 인근 학교 교육 환경권 침해 등 논란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도 특혜 시비와 주민 반발이 심각한 뉴스테이 사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요구했다"며 "시민청원에서 제기된 연산 뉴스테이 지역과 대연 뉴스테이 지역의 주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도 입장을 같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산지를 개발하는 뉴스테이 사업 대신 도심지 불량주거지를 임대주택으로 개선해 공급하거나 교통이 좋은 국·공유지에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을 2022년까지 1만 가구 공급하겠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재개발 사업과 연계한 임대주택 정책으로 우암동, 감만동, 감천동 재개발 주택 1만7천 가구 중 1만1천 가구를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중산층을 위한 뉴스테이 사업은 그린벨트와 자연녹지를 개발해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부산에서는 모두 37곳에서 뉴스테이 건설 계획이 추진돼 이 가운데 28곳이 심의 부결돼 사업을 중단하고 녹지로 보존하기로 결정했다.

나머지 9개 중 5곳은 촉진지구로 지정됐고 4곳은 현재 사업 추진을 검토 중이다.

부산시는 통합심의를 통과한 동래 뉴스테이 사업을 제외한 나머지 사업에 대해서는 건축 심의나 환경성 검토 과정에서 기준을 엄격히 적용하겠다는 입장이다.

joseph@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마법사' 박항서 "행운이라는 것은 그냥 오는 게 아니다"
☞ 홍석천 "동네를 위해…구의원 출마해볼까 봐요"
☞ 전진, 가족사 고백…"24세때 친모 처음 만나"
☞ "진각종 최고지도자 아들이 성추행"…경찰 수사 나서
☞ 세계의 억만장자들 매일 2조8천억원씩 재산 불렸다
☞ 박원순, '손혜원 의혹'에 "꼭 투기로 볼 일 아니다"
☞ "누가 내게 '정자과장'이라고…" 女부하에 농담은 성희롱?
☞ 아베 "이번엔 일단 절반만..." 꼼수에 러시아 국민들 '버럭'
☞ 생후 50일 딸 쇄골 부러뜨린 친부의 한마디
☞ "너무 억울합니다"…5천만원 포드 차량 부순 차주의 사연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 Remove Out-Link ( 2019-08-12 )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