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수색13, 인기없는 대형 대신
중소형 평형 공급 늘리기로
세운지구는 오피스텔 대신
숙박시설로 건축용도 바꿔
[서울경제] 부동산 시장이 침체 되면서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장들도 비상이 걸렸다. 한 푼이라도 더 벌기 위해 인기가 없는 대형 평형을 없애고, 업무시설(오피스텔) 대신 숙박시설을 넣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2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은평구 수색동 341-6번지 일원에 위치한 수색13구역은 가구 수를 기존 1,402가구에서 1,468가구로 늘리는 정비계획 변경을 추진 중이다. 수색13구역은 2017년 7월 사업시행인가, 2018년 9월 관리처분인가를 받았지만 계획을 수정해 초소형(전용 39㎡)과 대형 평형(전용 112㎡) 가구 수를 줄이고, 대신 전용 59㎡·84㎡ 등 중소형 평형을 늘릴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전체 가구 수도 66가구 늘어난다. 이에 따라 일반 분양분도 증가한다.

수색13구역 조합 관계자는 “조합원들도 중소형 평형을 선호하고 일반분양에서도 전용 59㎡와 84㎡ 수요가 많기 때문에 중소형 평형 가구 수를 늘리는 방향으로 정비계획을 변경하려는 것”이라며 “소형 가구를 늘리면 그 자체로 가구 수가 증가하고 용적률 혜택까지 받아 사업성이 좋아진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번 정비계획 변경에 따라 용적률이 기존 231.54%에서 239.59%로 8.41%포인트 늘어나게 된다.

다른 정비사업장도 중소형 가구를 늘리는 데 발 벗고 나서고 있다. 서울 중구 신당9구역은 당초 전용면적 85㎡ 초과 51가구, 85㎡ 이하 215가구로 정비계획을 수립했지만, 85㎡ 초과 대형 가구를 모두 없애고 85㎡ 이하 중소형으로만 바꿨다. 변경에 따른 신축 가구 수는 기존 안에 비해 83가구 늘어난 349가구다. 강북구 미아2구역도 당초 85㎡ 초과를 260가구 지으려고 했는데 이를 173가구로 줄이고, 대신 60㎡ 이하 소형을 1,528가구에서 2,477가구로 늘린다. 이에 따라 총 가구 수도 2,870가구에서 3,521가구로 증가한다.

한 정비사업 업계 관계자는 “최근 중소형 평형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단위 면적당 분양가가 대형에 비해 높게 책정되고 있다”며 “중소형 가구 수를 확대하면 사업성이 개선된다고 보고 조합들이 중소형 형평 늘리기에 나서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수익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시설로 건축 용도를 바꾸는 사업장도 나오고 있다. 세운재정비촉진지구 6-4-21구역은 최근 관리처분계획 변경인가를 받았다. 서울시 중구 충무로 4가 55번지 일대에 위치한 이 지역은 이번 변경을 통해 건축 용도를 ‘업무시설과 근생시설’에서 ‘숙박시설과 근생시설’로 정비계획을 변경했다. 구청 관계자는 “더 높은 수익성을 위해 오피스텔을 레지던스로 변경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레지던스는 호텔 수준의 서비스 및 시설과 오피스텔의 주거 기능을 결합한 숙박시설이다. 오피스텔은 공급 과잉과 금리 인상 전망에 따라 최근 기대 수익이 감소하고 있지만, 레지던스는 주택법이 아닌 건축법의 적용을 받아 규제가 덜해 수요가 늘고 있다. /한동훈·박윤선기자 hooni@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