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3기 신도시 발표에 건설업계는 말 그대로 ‘웃픈’(웃고 있지만 슬픈) 상황이다. 얼어붙은 주택시장에서 일감 확보가 이뤄진다는 점은 반길만한 상황이지만, 이번 3기 신도시로 인해 입지여건이 상대적으로 안 좋은 2기 신도시에서 미분양이 날 경우 그 손해는 고스란히 수주한 건설사가 떠안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또 업계는 정부의 기조가 지금과 같이 주택시장을 옥죄는 방향으로 나아간다면 3기 신도시의 흥행마저도 어려울 거라 내다봤다.

정부는 최근 ‘수도권 주택 30만가구 공급방안' 계획을 발표했다. 이로써 총 5개 신도시(1차 발표 때의 남양주 왕숙 6만6000호, 하남 교산 3만2000호, 인천 계양 1만7000호)와 30만 호 공급 계획이 완성됐다. 

이번 3기 신도시 추가 입지는 고양시 창릉동(813만㎡·3만8000가구), 부천시 대장동(343만㎡·2만가구)으로 결정됐다. 여기에 서울에서도 총 1만가구의 주택이 공급된다. 사당역 복합환승센터(1200가구), 창동역 복합환승센터(300가구), 왕십리역 철도부지(300가구)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안산 장상(신안산선 신설역), 용인 구성역(분당선 구성역, GTX A 신설역), 안양 인덕원(4호선 인덕원역) 등 경기권 지구에도 4만2000가구가 공급된다. 

건설업계는 이번 발표에 웃지도 울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인천 검단신도시, 파주 운정3지구 등 2기 신도시의 경우 아직 분양물량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업계는 3기 신도시가 흥행에 성공한다고 해도, 상대적으로 입지여건이 좋지 않은 2기는 자연스레 소비자로부터 외면 받아 미분양이 날 수 있을 거라 분석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대체재가 등장하면 소비자 입장에선 당연히 ‘기왕이면 다홍치마’라는 생각으로 기존보다 더 좋은 곳으로 가려는 수요가 생길 것”이라며 “문제는 이렇게 미분양이 나게 된다면 건설사 입장에서는 해당 주택을 재고로 가지고 있을 테고, 이 시기가 길어진다면 악성재고로 이어져 판매가 더 어려워질 우려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또 이번 3기 신도시 계획이 건설사들에게 외려 악재가 되어 돌아올 거란 의견도 제기됐다. 정부의 대출규제 등으로 인해 일반 서민들이 집을 사지 못해 결과적으로 미분양이 날 거라는 설명이다.

익명을 요구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예전과는 다르게 이번 3기 신도시의 흥행 여부는 단순히 입지의 문제만으로 볼 수 없다”며 “지금처럼 정부가 대출규제 등을 통해 주택시장을 옥죄고 있다면 아무리 교통요건 등이 좋을지라도 3기도 일부 2기 신도시처럼 미분양이 날 우려가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건설사 입장에선 일감 확보가 되니까 당장엔 좋을지라도 지금과 같은 정책 기조대로라면 이마저도 미분양 폭탄 등으로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