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선(先)교통 후(後)입주' 서부선·GTX-B 예타통과 관건
"행정소요 단축해 교통시설 완공 앞당길 후속대책 필요"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정부가 3기 신도시 입주전 완비를 약속한 교통대책에서 예비타당성조사(예타)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예타 통과가 무산될 경우 자칫 신도시 입주민의 교통불편을 초래하는 만큼 완공시점을 앞당길 후속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로 지정한 고양 창릉지구(813만㎡)와 부천 대장지구(343만㎡)의 교통대책으로 철로와 도로를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체적인 건설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이는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와 함께 수립해 별도로 공개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대규모로 입주하는 3기 신도시가 교통혼잡을 겪지 않도록 '선(先)교통 후(後)입주'를 약속했다. 문제는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지구의 핵심 교통시설이 예타 대상이라는 점이다. 예타 통과가 늦춰지거나 무산되면 일정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고양 창릉의 경우 서울대~여의도~신촌~새절역을 잇는 '서부선'과 새절역~고양시청을 연결하는 '고양선'을 연결해 여의도와 강남까지 각각 25분, 30분 거리로 단축하겠다는 것이 국토부의 교통대책이다. 하지만 서부선은 오는 6월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통과하지 못하면 제때 교통대책을 마련할 수 없다. 고양선은 기본계획조차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부천 대장의 교통대책은 김포공항역(공항철도, 5·9호선, 대곡소사선)과 부천종합운동장역(7호선, 대곡소사선, GTX-B)을 잇는 슈퍼 간선급행버스(S-BRT) 17.3㎞를 신설해 여의도까지 25분대로 연결하는 것이 핵심이다. S-BRT는 전용차로와 지하차도를 통해 기존 버스보다 훨씬 빠르게 이동이 가능한 버스체계다. 하지만 이 역시 핵심 연결고리인 GTX-B가 변수다. 연말께 예타 통과가 무산될 경우 부천 대장의 교통대책도 속도를 낼 수 없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이같은 우려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부터 예타제도에 사회적 가치를 대폭 반영할 수 있게 개선돼 서울의 수요분산과 공급확대를 목표로 한 신도시의 교통편은 예타 통과가 훨씬 유리해졌다"며 "서부선과 GTX-B 통과는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고양선은 3기 신도시 교통발전기금으로 짓는 만큼 정부재원과는 무관해 통상 3년 이상 걸리는 예타를 면제받는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창릉-대장지구의 입주가 본격화되는 2026년께는 무리없이 교통인프라를 제공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신도시 주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보다 확실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 전문가는 "행정소요를 대폭 단축해 완공시점을 앞당기는 후속대책을 마련해 3기 신도시의 '선교통 후입주'를 확실히 관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h9913@news1.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