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스마트시티 시범단지 조성추진
4차산업 신기술 개발·실험·실증
'시각장애인 무장애도시 시범사업' 등

[이데일리 박민 기자]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서 시각장애인 무장애도시 시범사업 등 스마트시티를 실현하기 위한 5개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서울시는 마곡지구를 시민과 전문가, 기업이 함께 4차산업 신기술을 실험·실증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티시티로 조성하기 위해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프로젝트 총 5개를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기업이 4차산업 신기술을 개발하면, 실제 사용자가 될 시민·전문가가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해 기술을 실험·실증하는 리빙랩(Living Lab)방식을 따라 추진하게 된다. 시는 각 프로젝트당 1억원씩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5개 프로젝트는 △시각장애인의 편리한 보행과 물건 구매를 돕는 앱을 개발하는 ‘시각장애인 무장애도시 시범사업’ △지역의 냄새 데이터를 지도로 구축하는 ‘주민참여형 마곡 스마트시티 냄새 커뮤니티 매핑사업’ △아파트 화재감지 앱을 개발하는 ‘리빙랩 기반 디지털트윈 기술 활용 마곡지구 주거지역 화재상황 인지 시스템 구축’ △자율주행로봇 배송 서비스를 실증하는 ‘마곡산업단지 내 자율주행기반 로봇플랫폼 활용 실외배송’ △전동킥보드 전용 스테이션을 설치하는 ‘스테이션 기반 스마트시티형 IoT 1인 교통수단 연구’ 등이다.

프로젝트 수행 기업은 마곡을 테스트베드로 약 6개월간 시민-전문가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성과는 12월 성과보고회를 통해 공유할 예정이다.

프로젝트를 수행할 기업은 각각 시민 참여자를 모집해 실증 연구를 추진한다. 프로젝트의 성격에 따라 시민 참여자의 모집 시기, 방법 등은 다르며,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각 프로젝트 주관기관의 사업설명회 또는 모집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다양한 4차 산업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2019년도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프로젝트가 최종 선정돼 본격적인 기술 실증에 들어간다“며 ”시민-전문가-유관기관 등이 함께 추진해 마곡 지구를 서울의 대표 스마트도시 모델로 만드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민 (parkmin@edaily.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