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신항로 개척으로 교통량 분배..혼잡시간 이중감시 감독관 지정 등 대책 마련할 것"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입력 2019.08.14 18:30 | 수정 2019.08.14 18:30
제주남단 공역 및 항공회랑 도면 /자료 제공=국토교통부
제주남단 공역 및 항공회랑 도면 /자료 제공=국토교통부

제주남단 항공회랑에서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지자 국토교통부가 중국, 일본 등 관계국과 논의에 나섰다. 항공회랑이란 항로 설정이 곤란한 특수 여건에서 특정 고도로만 비행이 가능한 구역을 말한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제주남단 항공회랑(Corridor)'의 안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중국, 일본 및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ICAO는 전 세계의 안전한 항공기 통행을 보장하기 위해 각 국가별로 항공 교통을 관제하고 사고시 구조 업무를 책임지는 비행정보구역을 설정했다. 우리나라는 1963년부터 비행정보구역을 운영중이다.

제주남단 항공회로는 우리나라 비행정보구역에 속하지만 중국과 일본이 관제 업무를 담당하는 곳이다. 과거 중국과 일본이 양국을 오가는 직항로를 만들어 달라고 주장하면서 설정됐기 때문이다.

제주남단 항공회로 중 일본이 관제권을 가진 구역은 우리나라가 관제 업무를 제공하는 기존 동남아행 항공로와 교차한다. 중국-일본간 일평균 345대, 한국-중국간 178대, 한국-동남아간 352대로 하루 880여대의 항공기가 오간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등 국제 사회에서 지속적으로 비행 안전 주의를 요구하는 곳이다.

국토부는 안전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우리나라가 관제권을 가진 곳에 신항로를 개척해 교통량을 분산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항공회랑의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새로운 항로의 신설 등 안전 확보 방안을 ICAO 및 당사국과 협의 중"이라며 "관계국간 합의에 이를때까지 혼잡시간대 이중감시를 위한 감독관을 지정하는 등 추가 대책도 이달 중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