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KCC건설이 부산 해운대구에서 분양중인 '센텀 KCC스위첸' 견본주택이 방문객으로 북적거리고 있다.



연합뉴스
KCC건설이 부산 해운대구에서 분양중인 '센텀 KCC스위첸' 견본주택이 방문객으로 북적거리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조정지역 규제에서 풀린 부산과 일산 집값이 꿈틀대고 있다. 특히 부산 주택 시장은 매매가격이 113주 만에 돌아서고, 조정지역 해제 후 첫 청약 단지에서 67대 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이상 과열 양상까지 보이고 있다.

1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1월 둘째 주 전국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 결과 부산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와 비교해 0.10% 상승했다.

조정대상지역 해제에 따른 가격 상승 기대감에 해운대구가 0.42% 올라 상승폭이 가장 높았고 수영구 0.38%, 동래구 0.21% 등이 평균 상승 폭을 크게 웃돌았다.

해운대구는 정주 여건이 양호한 우동과 중동 위주로 매매가격이 상승했고 수영구는 남천동과 광안동 신축아파트를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올랐다. 동래구는 명륜동과 온천동이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부산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주간 조사에서 상승세로 돌아선 것은 2017년 9월 첫째 주 이후 113주 만이다.

부산 아파트 매매가격은 부산지역 7개 자치구가 조정대상지역에 지정된 이후 하락을 거듭해 지난해에만 연간 3.61% 하락했고 올해도 최근까지 3.67% 하락하는 등 침체가 이어졌다.

매매가격과 함께 하락세를 이어갔던 아파트 전세가격 동향도 11월 둘째 주 조사에서 0.00%를 기록하면서 가격변동 없이 하락을 멈췄다.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동래구 전세가격이 명륜동과 사직동 대단지 아파트를 중심으로 0.04% 올랐고 인접한 연제구도 거제동 위주로 전세가격이 0.03% 상승했다.

청약시장에도 많은 수요가 몰렸다. 조정대상지역 해제 이후 처음으로 분양에 나선 해운대구 센텀KCC스위첸 아파트는 14일 1순위 청약에서 평균 67.76대 1의 높은 경쟁률로 마감했다. 올해 부산에서 신규 청약한 단지 가운데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이 단지는 268가구 모집하는 데 1만8160명이 몰렸고, 5개 주택형이 모두 모집 가구 수를 채웠다.

전용 면적 84㎡A에서 144가구 모집에 1만1499명이 몰려 79.8대 1의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부동산 업계는 지난 8일부터 해운대구·수영구·동래구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1순위 청약 요건이 완화되고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도 짧아지자 투자 수요가 집중된 결과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해제된 고양시도 아파트값이 45주(약 11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일산동구(0.03%), 일산서구(0.02%), 덕양구(0.01%)에서 매수 문의가 증가하며 가격 상승을 견인했다. 남양주시도 0.05% 올라 3주 연속 가격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