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 월세 30만원의 2평 쪽방에서 살고 있는 장애인 B 씨는 공공임대로 이주하고 싶지만 정보에 어둡고 보증금 마련이 어려워 신청을 포기했다. 앞으로는 정부 주거지원조사팀에서 찾아와 이주 가능한 집을 소개해주고, 서류 처리·이사 등의 절차를 현장 지원해준다. 이주 후에는 주거복지센터와 지역 자활기관의 안내로 일자리도 얻을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이같은 방식으로 노후 고시원과 쪽방 주민들을 직접 방문해 주거복지 상담과 공공임대주택 이주 수요를 발굴하는 ‘비주택 취약거처 방문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오는 9일부터 2020년 1월17일까지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와 함께 진행한다.

국토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공공임대주택과 주거급여 등 주거지원 안내와 이주수요를 발굴한다. 발굴한 공공임대주택 이주 대상자는 2020년 상반기부터 1대 1 상담과 안내를 통해 인근 매입‧전세 임대주택과 영구임대주택에 단계적으로 이주할 계획이다.

또 주거복지재단, 지역주거복지센터 등 관련기관과 협력해 이사비, 보증금, 생활집기를 제공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이주지원센터를 설치해 이주 절차 전반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열악한 주거환경에 노출된 비주택 거주자에 대한 지원이 실제 현장에서 촘촘히 전달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지자체와 힘을 모아 주거안전망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aq@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