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강남4구
주택 매매거래량 355.3% 증가
전·월세 거래도 크게 늘어

정부의 부동산 정책 타깃이 된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의 지난달 주택 매매거래량이 전년 동기 대비 3.5배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급감소에 따른 희소성, 학군수요 증가, 집값 추가상승 기대감 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강남 4구 주택 매매거래량은 4726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1038건) 대비 355.3% 급증했다.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은 2만2156건으로 전년 대비 216.5% 증가했다. 수도권은 6만2374건으로 140.0%, 전국 주택 거래량은 11만8415건으로 112.7% 늘었다는 점에서 강남 4구를 중심으로 한 서울 주택 거래량이 전체 주택 거래량을 견인한 셈이다.

주택 거래 신고는 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에 하게 돼 있어 12월 거래량은 10∼12월 매매가 이뤄진 것으로 봐야 한다.

이 기간 특목고·자사고 폐지 발표로 인해 강남 지역에 학군 수요가 몰리면서 주택 거래량 역시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강남 지역의 전월세 거래 역시 크게 늘었다.

확정일자를 기준으로 한 지난해 12월 강남 4구 전월세 거래량은 1만2835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21.7% 증가했다.

서울 거래량은 5만1995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2% 증가했고 수도권 거래량은 10만7936건으로 14.2% 늘었다.

지방의 전월세 거래량은 5만8649건으로 20.9%, 전국 거래량은 16만6585건으로 16.5% 증가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