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4년 동안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아파트값이 5억원 넘게 오른 반면, 강북은 2억8000만원 수준으로 오르는 데 그쳐 두 지역 간 집값 격차가 3억원 가까이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실수요자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강남 집값을 겨냥한 부동산 대책을 스무 번 넘게 쏟아냈음에도 집값 양극화가 더 심해진 것이다.

20일 한국부동산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직전인 2017년 4월 5억6774만원에서 지난달 9억1160만원으로 3억4386만원 올랐다. 특히 강북보다 강남의 집값 상승이 두드러졌다. 강남 11구는 4년 전 6억8738만원에서 지난달 10억8324만원으로 3억9586만원 오른 반면, 강북 14구는 4억2334만원에서 7억938만원으로 2억8604만원 오르는 데 그쳤다. 특히 강남 4구 아파트값은 9억1799만원에서 14억7926만원으로 5억6127만원이나 올랐다.

강남 집값이 집중적으로 오르면서 강남과 강북의 집값 격차는 더 벌어졌다. 2017년 4월 2억6404만원에서 지난달 3억7386만원으로 1억1000만원가량 더 벌어졌다. 강남 4구와 강북의 집값 격차는 4억9465만원에서 7억6988만원으로 2억7500만원 넘게 벌어졌다.

최근 집값 상승도 재건축 등 호재가 많은 강남 중심이다. 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강남(0.13%), 서초(0.2%), 송파(0.16%)의 집값 상승률이 강북(0.05%), 중랑(0.04%), 동대문(0.03%) 등 강북권의 상승률을 크게 앞질렀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강남은 신규 시가지로 개발됐기 때문에 대로변 업무·상업시설과 주변 주거지, 교육시설이 조화롭게 분포돼있는 반면 강북은 자생적으로 형성됐다가 낙후된 구시가지가 많아 상대적으로 여건이 안 좋다”며 “강북도 주거환경 정비와 일자리 창출 측면에서 보다 체계적으로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