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서울의 아파트 매수심리가 다시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7일 조사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4.8로, 지난주(103.5)보다 1.3포인트 더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6주 연속 기준선(100)을 넘겨 상승한 것이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 한 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11월 마지막 주 100.2로 100을 넘긴 뒤 올해 3월 마지막 주까지 18주 연속 100을 웃돌았다.

이 지수는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 직후인 2월 둘째 주부터 내려가기 시작해 4월 첫째 주 96.1로 올해 처음 기준선 아래를 기록했으나 한 주 만에 반등해 6주 연속(100.3→101.1→102.7→103.7→103.5→104.8) 기준선을 넘기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2·4 대책에 대규모 신도시 공급 계획이 포함되자 매수심리가 진정세로 돌아섰는데, 서울시장 선거 과정에서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커지면서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심리가 살아났다.

오세훈 시장은 당선 직후 시장 과열 움직임이 나타난 압구정·여의도·성수·목동 등 4개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고 시장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으나 매수심리가 꺾이지 않고 오히려 더 타오르는 분위기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누면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이 지난주 106.7에서 이번 주 111.5로 4.8포인트 올라 지수가 가장 높았고, 전주 대비 상승 폭도 가장 컸다.

동남권에서는 압구정동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면서 인근 반포·서초동 등으로 매수세가 옮겨갔고, 잠실·가락·풍남동 재건축 단지 등에 매수세가 몰리며 아파트값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여의도·목동이 포함된 서남권도 103.3으로 지난주보다 0.7포인트 올랐다.

서남권은 여의도·목동 재건축 단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에 포함된 여파로 지난주는 전주 대비 1.7포인트(104.3→102.6) 내렸는데, 규제 지역 인근으로 매수세가 옮겨가며 이번 주 다시 반등했다.

용산·종로·중구가 속한 도심권도 103.4로 전주 대비 1.4포인트 올라갔다. 지난주 매수심리가 다소 약해진 것으로 조사됐으나 이번 주 서남권과 함께 지수가 반등하며 5주 연속 기준선을 웃돌았다.

마포·서대문구 등이 속한 서북권은 지난주까지 2주 연속 기준선인 100.0에 머무르며 수요와 공급 간 팽팽한 긴장 상태가 이어졌는데, 이번 주 101.1로 균형이 깨지며 매수세가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동북권은 103.3에서 102.7로 0.6포인트 낮아져 서울에서 유일하게 지수가 내렸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