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서울시는 사고 시 시민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도로·버스정류장 등 공공이용시설에 인접한 해체공사장 67곳에 대해 집중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사진은 지난 13일 경기 의왕시 철거공사 현장. /사진=뉴스1
서울시는 사고 시 시민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도로·버스정류장 등 공공이용시설에 인접한 해체공사장 67곳에 대해 집중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사진은 지난 13일 경기 의왕시 철거공사 현장. /사진=뉴스1
서울시는 사고 시 시민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도로·버스정류장 등 공공이용시설에 인접한 해체공사장 67곳에 대해 집중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안전점검은 오는 28일부터 7월30일까지 5주 동안 진행된다. 점검반은 서울시 지역건축안전센터, 자치구 건축안전센터, 외부전문가(구조·시공기술사)와 시·구 감찰반으로 구성된다.

점검 대상은 그동안 서울시가 해체공사 개선 대책으로 추진한 ▲해체공사 설계 ▲현장 대리인 및 감리자의 상주 의무화 ▲폐쇄회로(CC)TV 설치 등 11개 항목이다. 광주 동구 사고 원인으로 지적된 도로 인접 해체공사장의 전도방지 안전성, 현장에서의 해체 계획서 준수 여부 등 사전 준비부터 해체 진행까지 위반은 없는지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서울시는 점검을 통해 위험 사항이 발견되면 즉시 공사 중지 명령을 내리고 안전조치 확인 후 공사를 재개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긴급점검은 지난 14일부터 진행된 자치구 전수점검 실시 및 21일부터 서울시에서 진행한 재개발·재건축 16개소 대형 해체 현장 특별점검과는 별개로 추진된다. 버스정류장 및 학교 등 시민 밀집 지역 위주로 사고 시 시민 피해가 크게 발생할 수 있는 해체 공사장에 대해 A~Z까지 다시 한번 들여다보겠다는 취지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 본부장은 "해체공사장 사고를 막는 가장 중요한 일은 현장 책임자와 감리자의 안전한 해체 공법 진행과 안전 규정 준수"라며 "시는 건축물의 안전한 해체 및 규정 준수 여부를 지속해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기자 joy82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