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오른쪽 첫번째)이 지난 2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북가좌6구역 재건축 시공자 선정' 관리 감독 강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서대문구 제공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오른쪽 첫번째)이 지난 2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북가좌6구역 재건축 시공자 선정' 관리 감독 강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서대문구 제공

[파이낸셜뉴스] 1900가구에 이르는 서울 북가좌6구역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수주전이 과열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서대문구가 가능한 전 행정력을 동원해 관리 감독 강화와 부정행위 단속반 운영 등 특단의 조치에 나섰다.

서대문구에 따르면 문석진 구청장은 지난 2일 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건설사들 간 수주 경쟁 과열에 따른 비리를 없애고 공정하고 투명한 정비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시공사 선정 관련 자료를 면밀히 검토하고 위반사항이 있을 경우 엄중 조치하라"고 지시했다고 3일 밝혔다. 통상 시공사를 선정했다가 위법으로 판명이 날 경우 입찰이 무효가 되면서 다시 시공사를 선정해야 하고 그만큼 사업 기간이 지연돼 조합원들이 피해를 입는다. 아울러 수주 경쟁 과열로 인한 건설사의 과도한 사업 공양은 선정 뒤 계약 단계에서 반영되지 않거나 변경되기도 해 서대문구가 단속에 나선 것이다.

문 구청장은 "조합원들이 객관적인 정보에 근거해 시공사를 선택할 수 있도록 법률 검토를 거쳐 확정된 내용 외에 허위, 과장, 불법 홍보 행위를 철저히 방지하라"고 지시했다.

구는 지난주 입찰 참여 건설사 2곳의 '사업제안서 비교표'에서 조합원들의 오해를 막기 위해 △조합원 분양가 할인 △추가분양수익 확보 △백화점 연계 통합 개발 △스카이 커뮤니티 설치 등에 대해 홍보를 금지하도록 조치했다.

또 조합원들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사업제안서를 비교, 검토할 수 있도록 당초 이달 5일부터 9일간 진행할 예정이던 '합동홍보설명회 및 홍보관 운영' 일정을 최소 3주 이상으로 늘리도록 조합 측에 요청했다.

허위, 과장, 불법 홍보 동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자체 단속반과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조합의 공식 애플리케이션과 조합원 카페, SNS 등을 상시모니터링 한다. 또 건설사 홍보관과 북가좌6구역을 순찰하며 부정행위도 단속한다. 조합원 총회 당일에는 현장에 직원과 공공변호사를 참석시켜 위법 사항을 조사할 방침이다.

문 구청장은 "개별 홍보 등 부정행위가 적발되면 입찰공고 내용대로 입찰참가 자격을 박탈하고 입찰보증금을 조합에 귀속하도록 조합과 사업대행자에게 통보하라"며 "시공자 선정 과정에서의 금품 수수 등 불법 행위 적발 시, 법률(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건설사뿐만 아니라 법인 대표까지 의법 조치하고 서울시에 보고해 시공자 선정 취소 및 과징금 부과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등 강력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북가좌6구역 재건축은 북가좌1동 327-1번지 일대 10만6656㎡ 면적에 23개 동 1900여 가구의 아파트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재건축 #북가좌6구역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