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올 상반기 3만2420건으로 통계 작성이래 역대 최고
시·도에선 제주도, 지역별로는 동두천 상승률 돋보여

[파이낸셜뉴스]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가 타 지역 아파트를 매입한 거래량이 역대 최다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거주자들의 경기도 동두천 아파트 매입이 크게 늘며 눈길을 끌었다. 전문가들은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덜 오른 지역은 상승 기대심리로 매입이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4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거주지별 아파트 매매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가 타 지역 아파트 매입 거래량은 3만2420건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만1890건을 넘어서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6년 이후 상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다. 정부가 부동산 가격 거품을 우려하고 있지만, 타 지역 아파트를 사들이는 원정 매매 열기는 식지 않고 있는 것이다.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가 가장 많이 매입한 지역은 경기도(1만9641건)으로 나타났다. 이어 △인천 3723건 △강원 1647건 △충남 1489건 △충북 1128건 △전북 1058건 순이다.

서울 거주자의 타 지역 아파트 매입 거래량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도'로 나타됐다. 지난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의 제주도 아파트 매입 건수는 82건이었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164건으로 전년대비 82건 늘었고, 100% 상승률을 기록했다. 제주도에 이어 △경상남도 72.6%(412→711건) △경상북도 62.5%(387건→629건) 순을 기록했다.

반면 서울 거주자들의 타 지역 아파트 매입이 가장 줄어든 곳은 대전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531건이 거래됐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337건으로 36.5%가 하락했다. 이어 △대구 -31.0%(287→198건) △경기도 -10.7%(2만1998→1만9641건) 순이다.

눈여겨 볼만한 점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도 동두천시라는 점이다. 제주도가 기록한 100% 상승률을 넘어서 331.4%(118→509건)나 늘어났다. 반면 김포시는 지난해 상반기 1504건에서 올해 736건으로 51.1%가 떨어지며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가격 거품 우려에도 전국 아파트 가격이 빠지지 않고 계속해서 올라가고 있는 데다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아파트 가격이 덜 오른 지역에 대해 더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심리로 매입이 늘어나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부동산 #투자 #아파트 #동두천 #매매 #경제만랩 #거래량 #부동산원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