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DL이앤씨가 제안한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6구역 재건축 사업 투시도. /DL이앤씨 제공
DL이앤씨가 제안한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6구역 재건축 사업 투시도. /DL이앤씨 제공
[서울경제]

올해 하반기 서울 재건축 대어로 꼽히는 북가좌6구역의 시공권을 DL이앤씨가 따냈다.

2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북가좌6구역 재건축 조합은 전날 오후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고 DL이앤씨를 시공사로 낙점했다.

북가좌6구역 재건축 사업은 서대문구 북가좌동 372-1 일대에 1,970가구 아파트와 부대시설을 짓는 도시정비사업이다. 사업비 약 5,000억원에 달해 하반기 재건축 대어로 꼽힌다. DL이앤씨는 지역 특화 브랜드를 적용해 ‘아크로 드레브 372’를 제시했다.

특히 DL이앤씨는 북가좌6구역을 상징하는 번지수 372를 브랜드명에 넣고 희소성과 상징성을 담은 유일무이한 랜드마크를 완성하겠다는 구상을 제시해 조합원의 표심을 얻었다. 독보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인 거장들의 안목을 더해 독창적인 외관 디자인에서부터 전세대 판상형 구조, 초대형 중앙공원 조성 등을 제안했다.

노희영 기자 nevermind@sedaily.com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